평택시, 우한폐렴 확산방지 위해 민방위교육 잠정 연기
평택시, 우한폐렴 확산방지 위해 민방위교육 잠정 연기
  • 이종민 기자
  • 승인 2020.02.07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시장 정장선)가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방지를 위해 상반기 민방위 교육을 잠정 연기한다고 밝혔다.

시는 상반기 민방위 교육을 당초 2020년 2월 3일부터 3월 26일까지 실시할 예정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으로 지난달 28일, 일정 중 일부(2월 3일 ~ 2월 12일)를 연기한 바 있다. 

그러나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지역사회 확산 가능성이 점점 커짐에 따라 상반기 전체 일정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시는 상반기 민방위교육 통지서가 전달된 민방위 대원들에게 우편 및 문자발송 등으로 교육 일정 연기를 안내하는 한편, 시 홈페이지, SNS 등 다양한 홍보매체를 활용해 홍보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상황 종료 등으로 상반기 민방위 교육 변경 일정이 확정되면 민방위 대원들에게 개별 통지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