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백신∙항생제, 우한폐렴 못막아”
“기존 백신∙항생제, 우한폐렴 못막아”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2.05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HO “매우 새롭고 달라 자체 백신 필요”
세계보건기구.
세계보건기구.

세계보건기구(WHO)가 최근 우한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과 관련해 잘못된 통념을 깨는 `미스 버스터(Myth Busters)’란 제목의 자료를 공개했다고 VOA가 5일 전했다.

세계보건기구는 이 자료에서 10가지 잘못된 믿음을 소개하면서, 그 중 하나로 기존 폐렴백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과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특히 폐렴구균 백신과 B형 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 백신을 사례로 제시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매우 새롭고 다르기’ 때문에 자체 백신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다만, 폐렴 백신이 예방에 효과적이지는 않지만 호흡기 질환 예방을 위한 접종은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추천’ 한다고 밝혔다.

WHO는 항생제는 우한폐렴을 예방하거나 치료하는 데 효과가 없다고 설명했다. 항생제는 박테리아, 즉 세균에만 대항할 뿐 바이러스에는 효과가 없다는 것이다,

따라서 우한폐렴에는 항생제를 예방 혹은 치료 수단으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하지만 입원한 환자들은 바이러스 중복 감염의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항생제를 처방받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WHO는 현재 예방이나 치료를 위해 추천할 수 있는 ‘특정한 약’이 없다고 밝혔다.

다만, 현재 특정한 치료법을 연구 중이며 임상시험을 통해 이를 실험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노인과 천식, 당뇨병, 심장병 등 질환을 앓는 사람들은 바이러스로 인해 심각한 병에 걸리기가 쉽다고 경고했다.

이밖에 세계보건기구는 마늘을 먹거나 참기름을 피부에 바르는 등으로 바이러스 감염을 막을 수 있다는 얘기는 잘못된 정보라고 밝혔다.

또 생리식염수로 코를 규칙적으로 세척하는 것과 구강세정제를 통해 입안을 헹구는 것이 감염을 막는다는 증거도 없다고 밝혔다.

아울러, 개나 고양이 같은 반려∙애완 동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다는 증거는 없지만, 애완동물과 접촉한 뒤에는 비누와 물로 손을 씻을 것을 권고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