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北 '우한 폐렴' 발병 가능성 주시”
스웨덴 “北 '우한 폐렴' 발병 가능성 주시”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1.28 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중보건 당국과 긴밀히 접촉 계속

평양 주재 스웨덴 대사관이 27일 북한 내 자국민들이 ‘우한 폐렴’의 발병 동향을 예의주시할 것과 현지 당국의 지시에 따를 것을 촉구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28일 전했다.

스웨덴 외무부의 다이애나 퀴드햅 대변인은 이날 북한 내 ‘우한 폐렴’ 발병 가능성과 동향을 묻는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외무부를 비롯한 스웨덴 정부는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특히 스웨덴 공중보건 당국과 긴밀히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사전 예방조치로 북한 당국이 관광과 중국 여행을 제한하기로 했다면서, 현재 북한과 중국 간 항공편이 무더기로 결항된 상황이라고 밝혔다.

특히 그는 이미 스웨덴 외무부가 2017년 9월부터 북한 방문과 관광은 ‘비필수적인 여행’이라고 경고했다면서, 이 경고는 추후 통지가 있을 때까지 적용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재 외무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관한 공중보건 당국의 정보를 소개하고 있다면서, 북한을 포함한 해외에 있는 해당 대사관 웹사이트의 여행정보를 필요에 따라 갱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 북한 주재 스웨덴 대사관은 27일 ‘북한 여행 주의보’ 웹사이트를 통해, 북한 당국이 중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대응으로 일시적으로 외국인 거주자들의 중국 관광 및 여행을 금지시켰다고 내용을 갱신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