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게임’, 범인은 잡혔지만 사건은 끝나지 않았다! 옥택연X이연희X임주환 메인 포스터 시선 강탈!
‘더 게임’, 범인은 잡혔지만 사건은 끝나지 않았다! 옥택연X이연희X임주환 메인 포스터 시선 강탈!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0.01.16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게임: 0시를 향하여’가 이제껏 본 적 없는 새롭고 강렬한 장르 드라마의 탄생을 알리는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MBC더게임_메인포스터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MBC더게임_메인포스터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하자있는 인간들’ 후속으로 오는 1월 22일(수) 첫 방송되는 MBC 새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극본 이지효, 연출 장준호, 노영섭, 제작 몽작소)가 각각 다른 날카로운 눈빛을 발산하는 옥택연, 이연희, 임주환의 메인 포스터를 공개해 단숨에 시선을 압도한다.

‘더 게임: 0시를 향하여’(이하 ‘더 게임’)는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예언가와 강력반 형사가 20년 전 ‘0시의 살인마’와 얽힌 비밀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죽음을 보는 남자 태평(옥택연), 죽음을 막는 여자 준영(이연희), 그리고 죽음이 일상인 남자 도경(임주환)의 관계를 통해 살인사건이 발생하고 범인을 잡는 과정 안에 있는 인간의 심리를 치밀하게 쫓는 장르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전작 ‘시간’ 등을 통해 감각적인 영상미와 섬세한 감정묘사, 그리고 디테일하고 세련된 연출로 호평을 받았던 장준호 감독과 참신하고 탄탄한 필력을 인정받은 이지효 작가가 의기투합해 이제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스타일의 장르물의 새 지평을 열 것으로 기대가 나날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 여기에 옥택연, 이연희, 임주환을 비롯해 막강한 연기 내공을 지닌 배우들의 앙상블과 최강의 몰입도를 자랑하는 대본, 그리고 디테일하고 힘 있는 연출까지 완벽한 3박자 조합은 장르물 매니아층과 예비 시청자들을 더욱 뜨겁게 달구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메인 포스터에는 겹겹이 가려진 커튼 틈 사이로 미묘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는 옥택연과 이연희, 임주환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희미하게 가려진 천 사이로 보이는 옥택연과 이연희, 그리고 이들과는 다른 편에서 감정을 감추고 있는 듯한 임주환의 표정은 극 중에서 이들 세 사람이 어떤 관계를 형성하게 될 것인지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다.

메인 포스터 속 세 사람의 날 선 눈빛과 카리스마에서는 각기 다른 감정이 느껴진다. 먼저 카메라를 향한 옥택연의 흔들림 없는 눈빛에서는 강한 의지가 돋보인다. 동시에 이연희의 팔을 단호하게 붙잡고 있는 모습은 마치 그녀를 지켜주고 있는 듯 보인다. 이는 상대방의 죽음을 보는 특별한 능력을 지닌 덕에 운명은 절대 바뀌지 않는다고 믿던 옥택연의 변화를 암시하는 듯 하다. 이어 슬픔에 사로잡힌 이연희의 눈빛과 표정 또한 눈길을 끈다. 자신의 앞을 가리고 있는 천을 헤치고 나아가는 듯한 모습은 극 중에서 죽음을 막을 수 있다고 믿는 캐릭터의 매력을 입체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미스터리하고 차가운 분위기를 내뿜고 있는 임주환의 눈빛은 한없이 날카롭다. 하지만 그 안에선 왠지 모를 외로움이 느껴져 과연 그에게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는 것인지 호기심을 무한 자극한다.

여기에 ‘의문의 연쇄 살인사건, 그 후 20년. 범인은 잡혔지만 사건은 끝나지 않았다’라는 카피 문구는 ‘더 게임’에서 그려질 세 사람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키며 이들 사이에서 느껴지는 긴장감을 더욱 배가시킨다. 특히 ‘더 게임’은 ‘누가 누구를 죽였다’는 사건적 접근보다 심리적 접근을 앞세워 살인 사건을 다룬다. 단순히 선과 악으로 구분 짓는 것이 아닌, 다양한 인간군상들의 이면과 진짜 본연의 모습을 짚어낸다는 점에서 기존 수사물과는 그 결을 달리한다. 때문에 메인 포스터 속 옥택연, 이연희, 임주환 사이에 감도는 팽팽한 텐션은 본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고조시키며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 심리를 한껏 자극하고 있다.

한편, MBC 새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는 ‘하자있는 인간들’ 후속으로 오는 2020년 1월 22일(수) 밤 8시 55분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