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은 없다’ 해고, 재취업, 그리고 사랑고백까지! 박세완의 단-짠 수난시대는 계속된다!
‘두 번은 없다’ 해고, 재취업, 그리고 사랑고백까지! 박세완의 단-짠 수난시대는 계속된다!
  • 고득용 기자
  • 승인 2019.12.29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 번은 없다’가 단짠을 오가는 롤러코스터급 전개로 120분을 순삭하며 안방극장을 또 한번 열광하게 만들었다.

MBC두번은없다_박하의버라이어티한인생사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MBC두번은없다_박하의버라이어티한인생사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MBC 주말특별기획 ‘두 번은 없다’(극본 구현숙┃연출 최원석┃제작 팬엔터테인먼트)가 회를 거듭할수록 더욱 흥미진진해지는 낙원 식구들의 사연으로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몰입도를 선사했다. 지난 28일(토) 방송된 ‘두 번은 없다’는 닐슨코리아 전국 가구 기준으로 33회 6.6%, 34회 8.2%, 35회 8.4%, 36회 11.1%를 기록하며 안방극장을 장악했다. 그 중에서도 박세완의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파란만장한 인생은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지난 28일(토) 방송된 ‘두 번은 없다’ 33-36회는 하루도 사건, 사고가 끊이지 않는 버라이어티한 인생사의 주인공 금박하(박세완)의 사연이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박하는 그동안 구성호텔의 둘째 며느리 인숙(황영희)이 남편 죽음과 연관되어 있다는 것을 확신했었다. 그런 박하가 눈엣가시처럼 거슬렸던 인숙은 자신의 서랍을 뒤졌다는 사실을 알아냈고, 이에 분을 참지 못하고 그녀의 뺨을 후려쳤다. 박하는 기죽지 않고 오히려 “뺨을 열 대, 백 대를 맞더라도 밝혀내고 말거여”라며 각오를 더 확고히 다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박하의 수난시대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또 다시 인숙의 계략에 휘말리게 된 것. 인숙의 지시로 바자회에서 팔리 이우섭 화백의 작품을 콜렉터의 강원도 별장으로 배송하게 된 박하는 차를 타고 이동하던 중 접촉사고가 발생했다. 잠시 차에서 내려 상황 정리를 한 후, 별장에 도착한 박하는 그림을 전달하려고 한 순간에서야 그림이 사라졌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 사건으로 인해 박하는 결국 구성호텔의 첫째 며느리 도도희(박준금)의 수행비서 자리에서 해고를 당하게 되면서 안방극장에 짠내를 불러일으켰다.

이후 미국 출장에서 돌아온 해준은 박하가 해고 당하게 된 이유를 모두 알게 되면서 분위기는 반전을 맞이한다. 출장에서도 내내 박하에 대한 생각으로 가득 찼었던 해준은 그녀의 누명을 벗겨주겠다고 다짐했고, 엄마 인숙을 향한 의심의 씨앗을 키우기 시작하면서 따로 박하 남편의 사건을 알아보기 시작했다. 그리고 그 사이 세차장에 취직한 박하를 찾아간 해준은 문전박대에도 불구하고 그녀를 향한 마음은 더욱 커져갔다. 결국, 치밀어 오르는 감정을 주체하지 못한 해준은 세차장에서 혼자 야근(?)중인 박하를 찾아갔고, “너 이렇게 힘들게 고생하는 거 안타까워서 더 이상은 못 보겠어. 나 너 좋아해”라고 박력 넘치게 자신의 찐사랑을 고백했다. 이 고백을 듣고 기절할 듯 놀라는 박하의 표정이 36회의 엔딩을 장식하면서 시청자들의 궁금증과 관심은 최고조에 달해 다음주 방송을 향한 기대가 치솟았다.

그런가 하면, 낙원식구들의 로맨스 역시 점점 무르익기 시작했다. 먼저 막례(윤여정)는 거복(주현)이 50년 전에 말 한마디 없이 종적을 감춘 이유가 다름아닌 나왕삼(한진희) 때문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에 거복이 좋아하는 가래떡을 구워주는 등 막례에게도 점점 변화가 시작해 눈길을 끌었다.

여기에 은지(예지원)와 왕삼의 러브라인 역시 단짠을 오가는 전개로 시청자들의 흥미를 높였다. 구성호텔의 두 며느리는 은지에게 돈 봉투를 내밀며 아버님과 헤어지라고 종용했음에도 불구하고 두 사람의 관계는 더욱 짙어졌고, 급기야 왕삼은 “내 사랑은 정주행, 오직 직진이다”라며 결혼을 생각하고 있음을 내비쳐 도희를 기겁하게 만들었다. 이렇듯 꽃 길만 걸을 것 같던 은지와 왕삼의 관계에도 균열이 시작됐다. 풍기(오지호)가 은지의 입이 닳도록 자랑하던 리차드 기어가 나왕삼 회장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고, 막례를 배신할 거냐며 헤어지라고 했던 것. 여기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왕삼이 은지가 낙원여인숙에 살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두 사람의 관계에 어떤 변화가 생기게 될 것인지, 다음주 방송을 기다리는 시청자들의 관심과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MBC 주말특별기획 ‘두 번은 없다’는 서울 한복판의 오래된 ‘낙원여인숙’에 모여든 투숙객들이 ‘인생에 두 번은 없다’를 외치며 실패와 상처를 딛고 재기를 꿈꾸는 유쾌, 상쾌, 통쾌한 사이다 도전기를 그린 드라마다. 매주 토요일 밤 9시 5분에 4회가 연속 방송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