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C 뻑TV에 나타난 김동현의 미친 입담... 파이트 머니 3억부터 팀 스턴건까지
AFC 뻑TV에 나타난 김동현의 미친 입담... 파이트 머니 3억부터 팀 스턴건까지
  • 고득용 기자
  • 승인 2019.12.27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턴건’ 김동현이 엔젤스파이팅(AFC)의 ‘뻑TV’에 출연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호준, 김동현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박호준, 김동현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한국 격투기의 전설 김동현이 AFC의 박호준 대표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뻑TV’에 출연해서 물오른 입담을 과시했다.

25일 올라온 김동현 인터뷰 1편은 격투기 팬들의 입소문을 타서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는 박호준 대표와 남다른 궁합을 보여줬다.

가장 먼저 김동현은 과거 화제가 된 AFC의 ‘파이트 머니 3억’ 제안에 대해서 박호준 대표를 향해 “진짜 주는 거야?”라고 코민한 반응을 보인 다음 “대표님이 웃으면서 말해서 농담인 줄 알았는데 다음 날 기사가 나오더라”고 해명했다.

UFC 대선배 김동현은 “정찬성을 필두로 UFC 부산에 나서는 프로 선수들이 잘 돼야 한다. 그래야 유망주들이 격투기에 인생을 걸고 할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지게 된다. 꿈을 크게 가져야 한다”라고 기대했다.

김동현은 “사실 나도 UFC서 13승을 거둘 수 있을지는 몰랐다. 처음 목표는 크게 잡아서 2승 2패였는데, 열심히 하다 보니 여기까지 왔다. 운동을 넘어 이제 강호동, 신동엽 이런 분들하고 예능도 하고 있다. 운도 기회도 준비된 사람에게만 찾아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팀 스턴건에 대해 김동현은 “내가 봤을 것을 돌려줘야 한다. 사생활도 행복하고, 체육관도 잘 되고 있다. 이제 내 꿈은 챔피언을 키우는 것이다. 팀 매드의 양성훈 감독님께 잘 말씀드려서 형제 도장처럼 내 팀을 만들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김동현은 “팀 매드가 부산에 있는 본가고, 팀 스턴건은 서울에 있는 분가다. 우리가 양성훈 감독님의 제자기 때문에 팀 스턴건 제자들도 감독님의 제자다. 좋은 선수가 나오도록 최선을 다해 키우고 있다”라고 미소를 보였다.

이어 “여러 상황 때문에 내가 경기에 나서지는 못한다. 그런 아쉬움을 스파링으로 푼다. 팀 스턴건의 윤창민이 3연승 하니 내가 이긴 것만큼 기쁘더라. 내 제자가 UFC서 이기면 얼마나 기쁠지 상상이 안 간다. 대리 만족을 위해서라도 최선을 다해 가르칠 것”이라 덧붙였다.

미친 입담을 과시한 김동현의 인터뷰 2탄은 유튜브 뻑TV 채널에서 28일 공개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