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공연계 새로운 바람이 분다! 이머시브 공연 '위대한 개츠비'
대한민국 공연계 새로운 바람이 분다! 이머시브 공연 '위대한 개츠비'
  • 고득용 기자
  • 승인 2019.12.23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대한 개츠비] 공연사진 1(제공.마스트엔터테인먼트)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위대한 개츠비] 공연사진 1(제공.마스트엔터테인먼트)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국내 라이선스 초연 이머시브 공연 <위대한 개츠비>가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으며, 국내 공연계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의 프리뷰 공연에 이어 21일(토) 본공연의 막을 올린 <위대한 개츠비>는 무대와 객석의 구분을 없애고, 관객을 직접 작품 속으로 끌어들이며 더욱 가깝게 소통하는 관객참여형 공연이다. ‘제이 개츠비'의 초대를 받아 참석한 관객들은 1920년대 미국의 화려한 황금기이자 재즈시대를 느낄 수 있도록 꾸며진 개츠비맨션(그레뱅 뮤지엄 2층)에 방문해 배우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함께 찰스턴 댄스를 추기도 하며, 개츠비의 티파티 준비를 돕는 등 공연의 일부가 되어 즐긴다.

이머시브 공연 <위대한 개츠비>의 협력연출인 에이미 번즈 워커(Amie Burns Walker)는 “영국의 작은 펍을 개조한 공연장에서 처음 <위대한 개츠비>를 선보였을 때만 해도 이 작품이 한국에서 공연될 거라고 상상도 하지 못했다. 한국의 관객에게 이머시브란 장르가 다소 생소하게 느껴질 수도 있다고 들었고, 1920년대 미국식 표현의 대사들을 한국어로 번역하는 과정이 쉽지 않았기 때문에 조금 걱정스러운 부분도 있었다. 그런데 한국 관객들이 우리 공연의 특징을 정확하게 이해하고 적극적으로 즐겨주셔서 오히려 더 큰 에너지를 받았다. 정말 감사하다.”며 첫 공연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위대한 개츠비>는 관객 참여형 공연이다보니 즐겁게 관람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열린 마음과 적극적인 참여가 중요하다. 개츠비의 맨션에 발을 내딛는 순간, 일반적인 관객이 아닌 작품 속의 인물이 되었다고 생각하는 것이 좋다. 캐릭터로 분한 배우들은 관객에게 다가가 이름을 물어보기도 하고, 어디서 왔는지 물어보며 자연스럽게 대화를 시도한다. 그럴 때 부담을 가지고 피하기보다 편안한 마음으로 대답을 하는 것이 이 작품을 더욱 재밌게 관람할 수 있는 첫 걸음이다. 그 어떤 대답을 해도 상황에 배우가 자연스럽게 이끌어 가기 때문에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간혹 엉뚱한 대답을 하는 관객에게 재치 있게 응대하는 배우들의 노련한 순발력도 이 공연의 재미다.

이머시브 공연 <위대한 개츠비>의 특징 중 하나는 개츠비맨션 곳곳에 감춰진 시크릿 룸이 있다는 것이다. 원작 소설의 주요한 스토리 라인을 따라가되, 다양한 공간에서 각 캐릭터에 따른 서로 다른 시각으로 풀어낸 이야기가 동시다발적으로 펼쳐진다. 배우가 자신과 함께 다른 공간으로 이동하기 권할 때 최대한 “예스(Yes)”라고 대답하는 것이 좋다. 어디론가 이동하거나 적극적으로 극에 참여하기 부담스럽다면 ‘메인홀’에 계속 남아 있어도 충분히 즐겁게 관람할 수 있다.

이머시브 공연이지만, 공연 관람 시 지켜야 할 에티켓은 동일하다. 배우와 관객이 극에 몰입할 수 있도록 공연 중 옆 사람과의 심한 잡담이나 고성방가, 장난 등은 삼가야 한다. 특히, 무대와 객석의 구분이 없기 때문에 바로 옆에서 배우가 연기를 하고 있다면 한 발자국 뒤로 물러서서 배우의 동선이 확보될 수 있도록 배려해주는 것이 좋다.

이머시브 공연 <위대한 개츠비>는 2020년 2월 28일(금)까지 개츠비맨션(그레뱅 뮤지엄 2층)에서 공연되며, 인터파크 티켓 예매 사이트에서 예매할 수 있다. 12월 말부터는 조금 더 개츠비의 파티에 온 기분을 즐기고 싶어하는 관객들을 위해 메이크업 브랜드인 ‘메이크업포에버’와 콜라보레이션으로 파티메이크업 터치업 서비스를 티켓과 함께 구매할 수 있는 패키지 상품을 판매할 예정이다. 더불어 친구들과 함께 샴페인을 마시며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4인 샴페인 패키지도 판매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