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미녀 파이터’ 이수연, ROAD FC 격투 오디션 ‘맞짱의 신’, ‘맞짱걸’로 맹활약
‘꽃미녀 파이터’ 이수연, ROAD FC 격투 오디션 ‘맞짱의 신’, ‘맞짱걸’로 맹활약
  • 고득용 기자
  • 승인 2019.12.10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OAD FC 꽃미녀 파이터 이수연(25, 로드짐 로데오)이 격투 오디션 프로그램 ‘맞짱의 신’의 맞짱걸로 등극했다.

‘꽃미녀 파이터’ 이수연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꽃미녀 파이터’ 이수연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ROAD FC (로드FC)는 ㈜PLAY1 (플레이원)과 함께 지난 8일 홍대 걷고 싶은 거리 야외 특설 무대에서 ‘맞짱의 신’ 1차 예선을 진행했다.

이날 ROAD FC 김대환 대표, 정문홍 전 대표, 윤형빈, 이승윤, 김보성이 참가자들의 실력을 체크했고, 이수연은 보조 진행의 역할을 하는 맞짱걸로 참여해 참가자들의 예선 진행을 도왔다.

전작인 MBC에서 방송된 <겁 없는 녀석들>에서 이수연은 프로 선수를 꿈꾸는 도전자로 출연했다. 귀여운 외모와는 달리 투지와 패기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며 격투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지난해에는 ROAD FC 연말 대회에 출전, 정식 프로 선수로 데뷔했다. 이예지와 대결해 데뷔전임에도 수준급의 실력으로 첫 승을 거두기도 했다.

이수연은 ‘맞짱걸’로 나와 맞짱의 신 도전자들을 도왔다. 격투기 입문에 도움을 주고, 자칫 과격해 보일 수 있는 격투 프로그램에서 현장 분위기를 부드럽게 하는 등 다양한 격투기의 매력을 전했다. 도전자와 프로 격투기 선수의 입장을 다 겪어봤기에 경험을 바탕으로 참가자들에게 현실적인 조언을 하기도 했다.

이수연은 “많은 참가들이 추운 날씨에도 최선을 다해 오디션에 임하고, 열정 있는 모습을 보여줘서 나도 많이 배웠다. 그동안 내가 도전자, 프로 선수를 경험하며 얻은 것들을 조금이나마 보탬이 됐으면 하는 마음으로 공유했다. 여기 참가자들 모두 다치지 않고 원하는 것들 모두 다 이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ROAD FC는 12월 14일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여성부리그인 굽네몰 ROAD FC 057 XX와 연말 시상식, 송년의 밤 행사를 진행한다.

새 격투 오디션 프로그램도 제작한다. (주)PLAY1과 함께 대국민 격투 오디션 <맞짱의 신>을 제작해 재야의 숨은 고수를 발굴, 최종 우승자에게는 ROAD FC 데뷔가 주어진다.

[굽네몰 ROAD FC 057XX / 12월 14일 그랜드 힐튼 서울 오후 7시]

[아톰급 박정은 VS 심유리]

[-50kg 계약체중 이수연 VS 스밍]

[-60kg 계약체중 로웬 필거 VS 유카리 나베]

[-49kg 계약체중 홍윤하 VS 에미 토미마츠]

[플라이급 킥복싱 매치 박하정 VS 오현주]

[아톰급 신유진 VS 김혜인]

[굽네몰 ROAD FC 057 / 12월 14일 그랜드 힐튼 서울 오후 4시]

[웰터급 남의철 VS 신동국]

[ROAD FC 그래플링 매치 김수철 VS 타쿠미 타카야마]

[ROAD FC 그래플링 매치 이윤준 VS 시미즈 슌이치]

[미들급 라인재 VS 이은수]

[페더급 박형근 VS 마이크 갈리텔로]

[라이트급 정윤재 VS 난딘에르덴]

[웰터급 최지운 VS 김산]

[페더급 김태성 VS 오두석]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