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호남 잇는’ 진주~광양 경전선 전철화 사업 승인
‘영·호남 잇는’ 진주~광양 경전선 전철화 사업 승인
  • 정종원 기자
  • 승인 2019.12.03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사업비 2395억 원 투입해 2021년 말 완공 예정

영남과 호남을 잇는 경전선 구간 중 복선 비전철로 남아있는 진주~광양(51.5㎞) 구간 전철화 사업이 실시계획 승인고시 됐다.

시에 따르면 이번 승인된 전철화사업은 동력운전방식을 디젤에서 전기로 변경해 수송력 증대와 속도향상 등 철도서비스를 개선하고, 운영경비 절감을 위해 총사업비 약 2,395억 원을 투입해 2021년 말 완공할 예정이다.

경전선 진주~광양 구간은 진주-사천-하동-광양을 연결하는 구간으로, 이번 사업이 시행되는 경남지역인 진주시 내동면, 사천시의 곤명면, 하동군 북천면·횡천면·적량면·하동읍 일원과, 전남지역인 광양시 다압면·진월면·진상면·옥곡면·광양읍을 포함하는 총 1만 1,318㎡에 이른다.

진주시 구간의 사업은 내동면 삼계리에 전철운행에 필요한 송변전 설비(전철전원 공급설비)를 구축하는 내용으로 진주시 관계부서의 검토내용을 반영해 실시계획 인가됐다.

시 관계자는 “진주~광양 구간 전철화사업은 정부재정사업으로 확정되어 추진되고 있는 남부내륙고속철도(서부경남KTX) 사업과 함께 진주시를 포함한 서부경남 지역의 교통, 관광, 교육, 물류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아울러 “동서와 남북이 경유하는 고속철도망의 요충지로서의 역할과 남부권 거점도시로서 도약에 대비하여 ‘진주미래발전비전 구상 용역’을 추진 중에 있다”고 밝혔다.

조규일 시장은 “진주~광양 구간 전철화 사업 추진에 지역 국회의원과 정현복 광양시장의 역할이 컸다”며 “이를 계기로 경상도와 전라도를 연결하는 동서화합의 상징성을 가지는 구간인 진주·광양 양 시의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전선은 경상남도 경부선 삼랑진역과 광주광역시 호남선 광주송정역을 잇는 간선철도로 경상도와 전라도를 연결하는 철도라는 뜻에서 양 도의 첫 글자를 따서 이름이 붙여졌다. 1968년 진주~광양 구간 개통 이후, 1980년 경전선 전 구간 정상운행을 시작으로 2009년부터 시작된 진주~광양 구간 복선화사업이 2018년 완료되었으며, 이어 2021년 진주~광양 구간 전철화사업이 완료될 예정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