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굽네몰 ROAD FC 057 XX D-11] ‘챔피언’ 이윤준이 말하는 이수연의 복귀전
[굽네몰 ROAD FC 057 XX D-11] ‘챔피언’ 이윤준이 말하는 이수연의 복귀전
  • 고득용 기자
  • 승인 2019.12.03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8년 12월 15일 이수연(25, 로드짐 로데오)이 ROAD FC 데뷔전을 치렀다. 데뷔 소식이 전해진 후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했기에 뜨거운 관심 속에 경기가 진행됐다.

이수연 이윤준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이수연 이윤준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당시 상대는 이예지(20, 팀제이)로, 프로 경기를 이수연보다 경험이 많았다. 그런데도 이수연은 이예지와의 대결에서 주눅들지 않고 오히려 경기를 주도해갔다. 결국 심판 판정 끝에 이수연은 데뷔전 승리를 따내며 행복한 연말을 보내게 됐다.

기쁨도 잠시, 이수연은 무릎 수술을 받으며 곧바로 재활에 들어갔다. 기간은 무려 1년 가까이 걸렸다. 그 기간에 이수연은 다시 복귀할 날을 기다리며 재활에 집중했다.

이수연은 “정말 시합을 뛰고 싶었다. 그래서 열심히 재활했다. 의사 선생님께서 1년이 걸린다고 하셨었다. 빨리 복귀하고 싶은 마음뿐이었다.”라며 재활에 대해 말했다.

재활을 성공적으로 마친 이수연은 14일 서울시 홍은동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열리는 굽네몰 ROAD FC 057 XX에 출전한다. 중국의 스밍과 대결, ROAD FC 2연승을 노린다.

이수연은 “스밍은 개인적으로 팬이다. SNS도 서로 팔로우가 되어있다. 저돌적으로 경기하는 선수라고 생각한다”며 스밍에 대해 말했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선수지만, 승부는 다르다. 이수연은 이번 경기에서 승리해 2연승 달성을 원하고 있다. 승리를 위해 ROAD FC 밴텀급 3대 챔피언 이윤준(31, 로드짐 로데오)이 관장으로 있는 로드짐 로데오에서 훈련하고 있다. 타격은 물론, 그라운드 기술도 갈고 닦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윤준은 “스밍은 투박하게 타격을 하며 레슬링을 하는 스타일이다. 도망가면 진다고 생각해서 전진할 생각이다. (이)수연이가 자신감에 차 있는데 그게 장점도 되고, 단점도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경기에 대해 이수연은 피니쉬를 노린다는 마음을 표하기도 했다. 서브미션도 좋지만, 더 원하는 것은 KO다.

이윤준은 “냉정하게 말하면 수연이가 서브미션으로 탭을 받을 가능성은 엄청 낮다고 생각한다. 좀 더 유리한 피지컬로 처음에 유리하게 경기를 이끌어간다면, 타격으로 피니쉬할 가능성이 서브미션보다 조금 더 높아 보인다. 실전에서 잘하는 타입이라 기대를 걸고 있긴 하다. 열심히 준비시켜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ROAD FC는 14일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여성부리그인 굽네몰 ROAD FC 057 XX와 연말 시상식, 송년의 밤 행사를 진행한다.

[굽네몰 ROAD FC 057XX / 12월 14일 그랜드 힐튼 서울 오후 7시]

[아톰급 박정은 VS 심유리]

[-50kg 계약체중 이수연 VS 스밍]

[-60kg 계약체중 로웬 필거 VS 유카리 나베]

[-49kg 계약체중 홍윤하 VS 에미 토미마츠]

[플라이급 킥복싱 매치 박하정 VS 오현주]

[아톰급 신유진 VS 김혜인]

[굽네몰 ROAD FC 057 / 12월 14일 그랜드 힐튼 서울 오후 4시]

[웰터급 남의철 VS 신동국]

[ROAD FC 그래플링 매치 김수철 VS 타쿠미 타카야마]

[ROAD FC 그래플링 매치 이윤준 VS 시미즈 슌이치]

[미들급 라인재 VS 이은수]

[페더급 박형근 VS 마이크 갈리텔로]

[라이트급 정윤재 VS 난딘에르덴]

[웰터급 최지운 VS 김산]

[페더급 김태성 VS 오두석]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