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텀급 타이틀전' MAX FC 김상재 "늦깎이 열정은 인정, 허나 바닥을 기게 될 것"
'밴텀급 타이틀전' MAX FC 김상재 "늦깎이 열정은 인정, 허나 바닥을 기게 될 것"
  • 고득용 기자
  • 승인 2019.11.26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밴텀급 최강 파이터 김상재(31, 진해 정의회관)가 MAX FC 밴텀급 타이틀을 목표로 메인 무대에 오른다. 12월 7일 경북 안동시 안동체육관에서 열리는 'MAX FC 20 in 안동'에서 일본의 후미타즈 토시유키(43, 일본/넥스 스포츠)를 상대로 밴텀급 타이틀전을 갖는다.

'밴텀급 타이틀전' MAX FC 김상재 "늦깎이 열정은 인정, 허나 바닥을 기게 될 것"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밴텀급 타이틀전' MAX FC 김상재 "늦깎이 열정은 인정, 허나 바닥을 기게 될 것"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김상재의 타이틀 도전은 이번이 두 번째다. MAX FC 05에서 신예 윤덕재와의 대결에서 판정패하여 MAX FC 초대 밴텀급 타이틀을 내줘야 했다. 이후 휴식기를 가진 김상재는 올해 10월 대구에서 열린 'MAX FC 컨텐더리그 18'에서 복귀전을 갖고 다시 활동을 시작했다.

"3년전엔 소위 '날라다녔'는데 오랜만에 복귀전을 뛰어보니 세월에 장사없더라. 하지만 이번 대회는 다시 감을 잡아서 예전 모습을 되찾도록 하겠다. 깔끔한 타격을 선보이는 '스몰이글' 기대해달라."

상대 후미타즈는 김상재보다 12살이 많은 파이터로 뒤늦게 격투기 링에 올랐다. 훈련 파트너들도 만만치 않다. 전 MAX FC 여성 밴텀급 파이터 유니온 아카리, 현 MAX FC 플라이급 챔피언 사토 슈토가 그의 경기를 함께 준비해주고 있다. 하지만 김상재는 그에 아랑곳 하지 않고 자신감도 넘친다.

"관장으로, 선수로 두 가지 직책을 수행하며 훈련하는 것이 쉽지만은 않지만 항상 마지막이란 마음으로 훈련에 임하고 있다. MAX FC 라이트급 초대 챔피언 조산해가 나를 돕고 있어 매우 든든하게 훈련하고 있다."

이번 경기에서 김상재는 MAX FC 1회에서 보여줬던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1회 메인 이벤트에서 나카무라 카즈요시에게 팔굽, 킥 등을 쏟아부으며 일방적인 경기를 펼쳤다. 나카무라가 판정까지 버틴 것이 대단하는 말이 나올 정도였다.

"늦깎이 파이터로서의 열정은 좋지만 상대를 잘못 고른 것 같다. 마음은 항상 1라운드 KO승이지만 이건 관중들에게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모든 것을 보여주고 난 뒤 깔끔하게 바닥을 기어다니게 만들겠다. 후미타즈가 정말 열심히 준비하고 오길 바란다"

마지막으로 김상재는 3년만에 복귀전인 만큼 챔피언이 된다면 기쁨이 배가 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3년이란 긴 시간을 지나 복귀전을 치르게 됐다. 챔피언이 되면 그 기쁨은 배가 될 거라 생각한다. 멘탈 잡고 독기 품어 운동 시작하면 사람이 어떻게 변하는지 보여주겠다"라고 강한 어조로 말했다.

한편 MAX FC 20은 12월 7일 경상북도 안동시 안동체육관에서 개최된다. TV스포츠채널 IB 스포츠와 네이버 스포츠TV를 통해 오후 6시부터 생중계된다.

MAX FC 20 in 안동

- 일시 : 2019년 12월 7일(토) 오후 6시

- 장소 : 경상북도 안동시 안동체육관

- 중계 : IB 스포츠, 네이버 스포츠 TV(생중계)

맥스 리그 확정대진

[헤비급 타이틀 1차 방어전] 명현만 VS 야마다 니세이

[미들급 타이틀 1차 방어전] 김준화 VS 김민석

[밴텀급 타이틀전] 김상재 VS 니타미츠 도시유키

[여성 플라이급 계약 매치] 김효선 VS 권혜린

[페더급 계약 매치] 권대화 VS 이호중

[밴텀급 매치] 이정현 VS 차상화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