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에프에이, 2차전지용 In-Line 3차원 CT검사기 국산화
에스에프에이, 2차전지용 In-Line 3차원 CT검사기 국산화
  • 김성훈 기자
  • 승인 2019.11.18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력 사업인 Display 외 ‘2차전지’ 사업 강화를 통한 추가 성장동력 확보

에스에프에이가 2차전지 사업을 통한 성장동력 강화에 나섰다.

디스플레이∙반도체 제조장비 및 클린물류 전문기업 에스에프에이(대표이사 김영민)는 2차전지용 In-Line 3차원 CT 검사장비의 개발을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를 통해 2차전지 내부 핵심 사양인 전기적 안정성을 비파괴방식으로, 양산라인내에서 고속으로 검사할 수 있게 됐다.

회사측은 “설비 투자 규모가 급증하고 있는 2차전지 분야에서 기술 및 제품 고도화를 통해 최첨단 물류시스템 공급이 확대되고 있는 상황에서 AI 기반 외관검사장비에 이은 또 하나의 성장동력이 되어줄 것으로 기대돼, 2차전지 사업 부문을 통한 실적 성장이 예견된다”고 자신감을 전했다.

에스에프에이가 개발한 3차원 CT 검사장비는 2차전지를 회전시키면서 촬영한 X-ray 영상들을 모아 3차원 입체영상으로 구현하는 비파괴방식의 검사장비다. 기존의 외산 장비보다 현격하게 빠른 속도로 보다 신뢰성 있게 2차전지의 핵심 사양인 전기적 안정성을 검사할 수 있게 됐다.

그동안 스마트폰을 포함한 각종 전자기기에 포함된 배터리의 폭발 사고로 인해 배터리 내부 상황에 대한 전수 검사 필요성이 제기돼 왔었다. 여기에 X-ray CT 검사가 필수적인 2차전지 셀 정렬 검사 단계에서 검사 범위 확장과 폭발 위험 차단을 위한 고속의 3차원 검사에 대한 니즈가 커진 상황이다. 그렇지만 기존의 외산 3차원 검사장비들은 수십분의 측정시간이 소요되는 단동장비여서 양산 제조라인에 직접적으로 적용될 수 없었다.

이에따라 에스에프에이는 자동화설비 및 물류시스템 운영 노하우에 고정밀, 고속스캔, 알고리즘 기술, 머신비전 검사기술 등을 접목시켜 1분 이내에 제품의 불량 여부를 판정할 수 있는 검사장비개발에 성공했다. 이로써 에스에프에이는 획기적인 처리속도(1ppm)와 정확성 확보는 물론 In-Line 방식으로 구현해 양산 제조라인에 직접 적용할 수 있는 수준의 혁신을 완성했다. 또한 해당 장비는 적층 Cell Align의 공정 모니터링뿐만 아니라 전수 검사를 통해 최종 출하 양불 판정도 가능한 수준이다.

에스에프에이 관계자는 “이번 제품은 이미 2차전지 제조 고객사 대상의 신규 개발 검사장비의 우수성을 검증했기 때문에 해당 시장에서 독점적인 지위 확보는 물론, 완성차업체의 전기자동차 배터리 수입 검사용으로 확장돼 향후 상당한 규모의 수주와 매출 확대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에스에프에이 김영민 대표이사는 “에스에프에이는 디스플레이 제조 장비 업계를 선도해오며 지속적인 기술 개발 및 전방시장 다변화로 성장을 거듭해오고 있다”며 “특히 2차전지 제조장비 시장에서 AI기술 기반 외관검사기 및 3차원 CT검사기는 물론 Stacking, Degassing장비 등의 공정장비 개발도 추진함으로써 2차전지 사업을 통한 성장 가속화를 달성하겠다”는 기대감을 전했다.

한편, 에스에프에이는 최근 중장기적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AI, 사물인터넷, Edge Computing, 빅데이터 분석, 가상물리시스템(Cyber Physical System) 및 예지보전(PdM) 등의 스마트 팩토리 관련 제반 기술을 확보한 데 이어 AI기술을 2차전지용 외관검사기, 반도체 물류시스템 등에 접목시켜 최근 ‘대한민국 인공지능 대상’ 제조부문에서 인공지능 대상을 수상하는 등 그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