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산자원공단(FIRA), 자바리 친자확인 마커 특허 출원
한국수산자원공단(FIRA), 자바리 친자확인 마커 특허 출원
  • 김종선 기자
  • 승인 2019.11.14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산자원공단(FIRA, 이사장 신현석)은 자바리(Epinephelus bruneus)의 유전체 염기서열을 분석해 Microsatellite 유전자 마커를 개발하고 특허를 출원하였다고 밝혔다.

FIRA는「수산종자 자원관리」사업의 일환으로 제주해양수산연구원과 MOU를 맺고 2018년부터 자바리의 종자 생산용 어미의 유전적 관리를 하고 있으며 어미 후보군의 개체이력관리, 교배지침 작성 및 유전적 다양성 분석에 사용되는 Microsatellite 분자마커 24개를 개발하였다. 

Microsatellite 마커는 2~4bp 크기의 염기서열이 반복되는 것으로 부모로부터 반반씩 물려받는 멘델의 유전법칙을 기반으로 하므로 친자감별, 가계도 분석 및 유전적 다양성 분석 등의 연구에 널리 활용되고 있다.

자바리(Epinephelus bruneus)는 바리과(Family Serranidae)의 어류로 제주도에서 "다금바리"라 불리는 최고급 어종이지만 어획량이 극히 적은 편이다. 우리나라는 2003년에 자바리 인공 종자생산에 성공하였으나, 열대성 어종으로 국내 양산이 어려워 산업화가 미흡한 실정이다.

FIRA는 금번 개발된 유전자 분석 기술을 바탕으로 자바리 어미와 종자의 친자관계를 분석함으로써 방류효과조사를 수행하고 교배지침을 작성하여 유전적 다양성이 확보된 건강한 종자 생산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FIRA 관계자는 “건강하고 유전적 다양성이 확보된 종자를 생산·방류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다양한 품종의 유전자 마커를 개발하고 지자체와 협력하여 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