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녹여주오’ 박희진, 적극적인 매력 어필로 임원희 사랑을 쟁취
‘날 녹여주오’ 박희진, 적극적인 매력 어필로 임원희 사랑을 쟁취
  • 고득용 기자
  • 승인 2019.11.08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의 박희진과 임원희가 지창욱과 원진아의 뒤를 이어 로맨스 라인에 합류했다.

달링과 꿀물의 러브 라인 ‘날 녹여주오’ NEW 로맨스, 박희진X임원희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달링과 꿀물의 러브 라인 ‘날 녹여주오’ NEW 로맨스, 박희진X임원희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극 중 새로운 예능 프로그램 ‘고고구구 프로젝트’를 위해 버스를 타야했던 손현기는 화려한 핑크 드레스를 입고 출연자로 참여하게 된 박경자에게 시선을 떼지 못했다. 박희진은 트레이드마크 인 경자 박을 과장하여 발음해 경자 파크라며 코믹하게 본인을 소개했다. 손현기는 인사를 마치고 지나치는 박경자의 스카프에 맞아 정신을 차리지 못하는 등 두 사람은 첫 만남부터 심상치 않은 기류를 보였다.

특히, 프로그램을 위해 달리는 버스 안에서 박경자와 손현기는 나란히 앉게 되고 박경자는 뛰어난 노래 실력을 선보이며 손현기에게 매력을 어필했다. 손현기는 이에 답이라도 하는 듯 뜨거운 눈빛으로 박경자를 응시했다. 마침내 박경자와 손현기는 촬영이 끝난 밤중에 따로 만나 마동찬(지창욱 분)에게 들킨 줄도 모르고 비밀 데이트를 즐기는 등 찰떡같은 케미로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안겨 주었다.

후에도 두 사람의 애정전선은 순탄하게 흘러갔다. 비밀 접선으로 만나게 된 박경자와 손현기는 서로를 그리워하는 마음을 숨기지 않으며 마음껏 애정표현을 했다. 특히, 박희진은 특유의 익살스러운 발음으로 사랑에 빠진 여자를 맛깔나게 연기해 냈다.

흥미진진하게 진행 되는 전개 속에서 앞으로 박희진과 임원희가 또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큰 재미를 안겨줄지 기대해 볼만 하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