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벡, 글로벌 빅파마 주요 파이프라인 전임상 단계 후보물질 개발 참여
나이벡, 글로벌 빅파마 주요 파이프라인 전임상 단계 후보물질 개발 참여
  • 심상훈 기자
  • 승인 2019.11.06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빅파마 파이프라인 검증을 위한 ‘후보물질’ 연구용 단백질 및 유도체 물질이전 계약 체결

나이벡이 글로벌 빅파마와 신약 공동 연구개발에 이어 후보물질 개발에도 참여한다고 6일 밝혔다.

나이벡은 글로벌 빅파마의 전임상 단계에 있는 주요 파이프라인의 후보물질 검증을 위해 ‘재생 치료용 단백질 및 유도체’를 연구용으로 물질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글로벌 빅파마와 신약 공동개발체결에 이은 후보물질 검증 목적의 연구용 후보물질 공급 계약이다.

나이벡 관계자는 “비밀유지조항 때문에 회사명을 밝힐 수 없지만, 계약을 체결한 글로벌 제약사는 공급계약 체결을 위해 기술 실사를 진행했다”며 “나이벡의 설비와 연구 역량이 글로벌 제약사가 요구하는 수준을 충족해 이번 계약이 체결돼 이번 계약은 대외적으로 나이벡의 기술력과 단백질 제조역량이 검증받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나이벡이 보유한 단백질 발현 및 정제 기술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원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의 세포 재생사업 연구 과제를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과 공동으로 진행해 이전 받은 기술이다. 나이벡은 이를 더욱 발전시켜 상용화 플랫폼으로 확장했으며 이번 계약을 통해 이를 대외적으로 인정받게 됐다.

회사 관계자는 “나이벡은 바이오 관련 최대 행사라 평가받는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 등 글로벌 학술회의 및 컨퍼런스에 꾸준히 참가해 독자적으로 개발한 약물전달 펩타이트 플랫폼 ‘나이펩-티피피(NIPEP-TPP)’을 알려왔다”며 “효과적인 약물 전달을 통해 기존 의약품 및 신약의 효능을 개선시킬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한 글로벌 제약사들과 논의를 지속한 결과들이 하나씩 가시화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나이벡은 이번 계약을 시작으로 글로벌 제약사들과 신약개발 전임상 단계부터 참여하는 공동개발 프로젝트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