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회 세계한상대회 여수에서 성황리에 개막
제18회 세계한상대회 여수에서 성황리에 개막
  • 김한정 기자
  • 승인 2019.10.23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한인재단(상임대표 총회장 박상원)의 각 나라 회장들과 임원들이 22일부터 24일까지 개최되는 제18회 세계한상대회에 참석한 가운데 여수에 모여 새로운 미래 100을 다짐했다.

좌로부터 배경환 세계한인재단 일본교류협회장, 박상원 세계한인재단 상임대표 총회장, 박항서 감독, 정용만 세계한인재단글로벌비지니스센터 회장(김한정 기자)
좌로부터 배경환 세계한인재단 일본교류협회장, 박상원 세계한인재단 상임대표 총회장, 박항서 감독, 정용만 세계한인재단글로벌비지니스센터 회장

18회 세계한상대회는 여수세계박람회장 컨벤션센터에서 한민족 최대 비즈니스 네트워크 행사로 화려한 막을 올렸다.

60여 개국의 한상인 1000여 명과 국내 경제인 3000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막식은 뜨거운 열기를 내뿜었다. ‘세계한상대회 기업전시회관에서는 드론 체험 등을 할 수 있는 청정 전남 블루 이코노미전시에 한상인의 관심이 집중됐다. 전시회장에는 전남도, 여수시 우수 기업 100개사를 비롯한 총 300개 기업이 참여해 바이오, 드론 등 제품 서비스를 홍보했다.

오는 24일 오후 130분부터 세계한인재단 총회가 개최되며 세계한인재단 각국 회장과 임원들은 총회 참석을 위해 별도의 일정을 잡아 참석할 회원들은 이날 개막식에 참석하지 못했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는 야외무대에도 전남도, 여수시 우수기업관 부스를 설치해 학생과 일반인들도 자유롭게 참여토록 했다.

좌로부터 배경환 세계한인재단 일본교류협회장, 박상원 세계한인재단 상임대표 총회장, 박항서 감독, 정용만 세계한인재단글로벌비지니스센터 회장(김한정 기자)
좌로부터 정용만 글로벌비지니스센터 회장, 박상원 상임대표 총회장, 배경환 일본교류협회장, 김인수 일본 오키나와 회장

이번 한상대회는 여수지역 경제에도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무엇보다 한상대회를 통해 지역 청년 일자리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는 24일 일자리 박람회에서는 한상기업 청년 채용 인턴십 현장 면접이 진행된다.

미주 한인 출신인 재외동포재단 한우성 이사장은 한상대회가 그동안 재외동포 기업인인 한상과 국내 기업인들이 참여하는 비즈니스 컨벤션 성격이 강했지만 지난 17회부터 성격이 달라지고 있다세계한상대회를 통해 넓은 세계로 나아가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청년들에게 한상의 정신을 알려주겠다고 강조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