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본인은 제로페이 외면?
박원순 시장 본인은 제로페이 외면?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10.03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추진비 중 59.3%만 결제

시행 반년이 지나도록 부진한 제로페이 사용을 권장하기 위해, 서울시 각 부서 업무추진비의 90% 이상을 제로페이로 결제토록 지시한 박원순 시장이 정작 본인의 업무추진비는 절반을 겨우 넘는 수준만 제로페이로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토교통위원회 김상훈 의원이 올해 6~8월간 서울시청 주요 31개 부서의 업무추진비 결제내역을 전수조사한 결과, 3개월간 지출한 서울시청 총 업무추진비 12억3,320만원 중 제로페이로 결제한 금액은 7억3,187만원(59.3%), 건수로는 9,390건 중 5,324건(56.7%)으로 집계됐다.

박원순 시장 역시 3개월간 업무추진비 총 4,229만원 중 2,507만원(59.3%)을 제로페이로 결제했다. 서울시 주요 31개 부서의 평균 이용률이 59.3%인 것을 감안하면,‘제로페이 전도사’치고는 그리 높지 않은 이용률이다. 박 시장은 31개 부서의 이용률 순위 중 중위권인 13위에 그쳤다.

제로페이 결제율이 가장 저조한 부서는 ▲도시공간개선단으로 업무추진비 457만원 중 제로페이로 24만원을 결제해 서울시청 내 최저(5.2%)를 기록했다. 이어 ▲시민건강국이 2,108만원 중 494만원(23.4%), ▲도시교통실이 5,135만원 중 1,786만원(34.8%), ▲공공개발기획단이 459만원 중 176만원(38.4%), ▲도시재생실이 6,412만원 중 2,501만원(39%)을 결제했다.

김 의원은, “소상공인을 돕는 차원에서 제로페이를 도입한 부분은 긍정적”이라면서도 “하지만 중국과 달리 대부분의 국민들이 복수의 신용카드를 소지하고 있고, 신용카드 사용에 따른 훨씬 다양하고 큰 폭의 할인제도들이 있는 상황에서 사용자 입장에서 큰 비교우위가 없는 제로페이가 얼마나 효과를 발휘할지 솔직히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