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위를 못 걸었다
물위를 못 걸었다
  • 배이제
  • 승인 2007.04.11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는야 8월생

열 살 꼬마가 자신의 생일날 마을의 호수 앞에 선것은 이유가 있었다.
"너의 할아버지와 아버지는 열 살 생일날 호수 위를 걸어 다니셨단다."

꼬마는 할아버지와 아버지가 했으면 자신도 할 수 있으리라 믿고 다짐을 했다.
"나도 반드시 할 수 있다."

아이는 친구와 함께 배를 타고 호수 가운데로 나가 발을 디디가가 하마터면 물에 빠져 죽을 뻔 했다. 겨우 헤엄쳐 나온 아이는 집으로 돌아와서는 할머니에게 식식대며 따졌다.

"할머니! 난 주워온 애죠? 할아버지와 아버지는 걸어셨는데 난 왜 안돼죠?"

할머니는 온화한 웃음으로 꼬마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말했다.

"아가, 그건 말이지... 너희 아버지와 할아버지는 추운 1월에 태어났고, 넌 8월에 태어났기 때문이란다. 한 여름에 호수가 어는 법은 없지."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