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박도는 NLL 이남…무장하면 큰 위협”
“함박도는 NLL 이남…무장하면 큰 위협”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9.20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룩스 전 한미연합사령관 “협상 통한 해결 가능”
빈센트 브룩스 전 한미연합사령관.
빈센트 브룩스 전 한미연합사령관.

빈센트 브룩스 전 한미연합사령관이 한국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함박도를 서해 북방한계선(NLL) 남쪽에 위치한 섬으로 규정했다고 VOA가 20일 전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함박도는 북한이 주장하는 해상경계선보다 더 남쪽에 위치하고 따라서 현재 북방한계선(NLL)과 서해 해상 경계선 사이에 낀 상태가 돼 입장 차이가 발생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만약 북한군이 함박도를 무장화한다면 안보에 큰 문제가 된다”며 “포병 무기체계 뿐 아니라 대함 무기를 배치할 경우도 큰 위협이 된다”고 말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북한은 함박도를 무장시키고 있지는 않는 것으로 보이고 감시 초소를 배치하는 정도는 큰 손해는 아니다”라며 “향후 협상을 통해 해결할 수 있는 여지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