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만녹색연합, 로드킬 방지 '두꺼비 보호 도로 포지판' 설치
광양만녹색연합, 로드킬 방지 '두꺼비 보호 도로 포지판' 설치
  • 박현석 기자
  • 승인 2019.09.19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섬진강 두꺼비들이 산란을 위해 이동을 하다 떼죽음을 당하는 이른바 "로드킬(road kill)"을 방지하기 위한 도로 표지판이 설치됐다.

섬진강 인근에서는 2∼3월에 '두꺼비 로드킬'이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광양만녹색연합'은 19일 두꺼비 로드킬이 자주 발생하는 1km 구간에 감속을 안내하는 표지판 8개를 설치했다고 밝히고, 주의 표지판은 로드킬 다발 구간에 주로 설치됐으며, 산란 시기인 2∼3월과 비 오는 날, 두꺼비들이 이동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녹색연합은 산란 시기를 비롯해 새끼 두꺼비들이 집단으로 이동하는 5∼6월 안전하게 도로를 지날 수 있도록 홍보하기로 했다.

한편, 로드킬은 지난 2016년 227건이 발생했으며, 2017년 329건, 지난해 407건으로 크게 늘었다가 올해는 147건으로 다소 감소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