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당명 '편의당'으로 바꿔라
정의당, 당명 '편의당'으로 바꿔라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9.18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비리엔 눈 감고 야당 대표엔 큰 소리?
심상정 대표.
심상정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황교안 대표의 삭발 투쟁을 '약자 코스프레'라며 격하시키고 조롱했다.

자유한국당은 17일 “제1야당 대표라는 지위에도 불구하고 삭발까지 해야만 했던 상황에 대한 이해와 공감은 전혀 없는가”라며 “정의의 탈을 쓰고 의석수 몇 석 더 얻겠다고 불의의 편에 선 심 대표이니 기대는 금물이겠다”고 꼬집었다.

이어 “데스노트 운운해 놓고 조국 정국에 입을 닫아 당의 몸값을 높이는데 혈안이 된 심 대표의 음흉한 속내가 티가 나도 너무 난다”고 바판했다.

한국당은 “재원 마련 방안조차 없이 군인 월급 100만원이라는 허황된 공약이나 하고 있는 심상정 대표, 민주당 눈치보며 2중대 역할이나 자임하는 당에게 '정의'의 이름은 사치”라며 “차라리 편의대로 철새처럼 왔다갔다 하는 그 정체성을 빗대어 '편의당'으로 당명을 바꾸라”고 비꼬았다.

또한 조국의 권력형 비리에는 한마디도 못하면서 야당 대표에게 큰소리 치는 '정의 코스프레'는 그만하고 차라리 민주당과 합당하는건 어떠한가. 오히려 그것이 더 솔직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