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나이도 “나 편한 대로?”
조국, 나이도 “나 편한 대로?”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9.08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65년생이라더니 정작 서류에는…

민경욱 의원은 8일 페이스북에서 “살면서 나이 고치는 사람들을 참 이해하지 못하는 편인데 국회의원들 중에도 그런 사람들이 있다”며 “1966년생으로 돼 있으면서 자기는 1963년에 태어났는데 호적이 잘못됐다면서 맞먹자고 하고, 1963년생으로 돼 있어서 친구 하자고 하면 자기는 실제로는 나이가 더 많아서 그렇게는 못 하겠다고 한다”고 쓴웃음을 던졌습니다.

민 의원은 이어 “조국, 너마저냐?”라며 “82학번이지만 1965년생이어서 서울대학교 최연소 입학 기록을 갖고 있다고 하더니 서류엔 1963년생으로 되어있는데 군대에서 나이 어리다고 업신여길까봐 바꾼 건가”라고 꼬집었습니다.

이어 “나이가 고무줄이냐”라며 “제발 그냥 있는 대로 좀 살자”고 꼬집었습니다.

Tag
#조국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