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정권의 부속품’인가?
검찰이 ‘정권의 부속품’인가?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8.29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국민의 분노 읽지 못한 망언 멈춰야

“간악한 이해찬 대표의 입이 또 문제다.”

바른미래당은 28일 “집권 여당의 대표가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해 ‘관계 기관과 사전 협의도 없었던 전례 없는 일, 나라를 어지럽게 하는 길’이라며 검찰을 공개적으로 비난했다”며 “‘불법은 없었다’며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자리를 움켜쥐고 있는 불량 조국의 '독선과 아집'이 닮은꼴”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수사가 늦었다며 ‘면피용 봐주기식 수사’는 용납할 수 없다는 것이 민심인데 이 대표는 검찰을 ‘정권의 부속품’, ‘정략적 도구’로 생각하는가”라고 물었다.

바른미래당은 “야당일 때는 ‘검찰 독립’, 여당일 때는 ‘검찰 관여’를 외치는 형국”이라며 “국민의 분노를 읽지 못하는 이해찬 대표의 빈약한 입이 나라를 어지럽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민심파악을 못 하는 민주당은 국민을 우롱하는 천박한 발상을 멈춰라”고 질타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