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향한 촛불, 횃불 된다
조국 향한 촛불, 횃불 된다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8.28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들에 사과하고 용서 구해야

자유한국당은 27일 “검찰의 압수수색에도 조국 후보자는 인사청문회를 거론하며 뻔뻔하게 버틸 작정인가 보다”라며 기득권의 추악한 민낯에 분노한 서울대와 고려대 학생들이 ‘원칙과 상식이 지켜지는 나라’, ‘정의가 살아있는 사회’를 위해 2차 촛불집회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조국의 딸은 불법 논문을 손에 들고 장학금을 챙기며 대학생활을 즐겼지만, 지금 우리 대학생들은 분노의 촛불을 손에 들고 있다”며 청년들이 들고 있는 촛불의 의미를 조국 후보자와 청와대는 아느냐고 물었다.

한국당은 “경제를 파탄내고 일자리를 빼앗고 있는 문 정권이 청년의 꿈과 희망마저 짓밟고 있다”며 “조 후보자는 데스노트를 피해보려 정의당에 가서 구걸하지 말고, 촛불로 밤을 밝힐 수밖에 없는 우리 청년들에게 사죄하고 용서를 구해라”고 촉구했다.

이어 “”부디 청년들의 촛불이 다시 거리를 밝히지 않도록 하라“며 ”꺼지지 않는 촛불은 추악한 문 정권 기득권을 단죄할 국민들의 횃불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국당은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겠다던 대통령의 약속을 청년들이 촛불로 지켜야 되겠는가“라며 ”조국의 자진 사퇴와 대통령의 사과만이 젊은 촛불을 잠재울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