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조국 장관 임명해라”
“제발 조국 장관 임명해라”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8.22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명 강행은 문재인 정부의 ‘무덤’ 될 것

바른미래당은 21일 “청와대와 여당의 ‘조국 엄호’는 국민들의 지지를 받을 수도 없음은 물론 국민들에 맞서겠다는 처사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이 정도로 의혹이 드러났으면 시급히 사퇴를 하고 국민에게 사과를 하고 상황을 수습해야 하는 것이 정상적인 판단이라는 지적이다.

바른미래당은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여당의 태도는 성난 민심과 너무나도 동떨어져 있으며, 참으로 안하무인 그 자체”라며 지금 국민들은 오히려 ‘썩은 정부’의 극명한 표상으로, 조 후보자를 임명하라고 하고 있는 지경이라고 민심을 전했다.

대통령이 17번째로 국회 청문회를 무시하고 조국 후보자를 장관으로 임명 강행해 보기 바란다고 경고하고 있다는 것이다.

바른미래당은 “‘조국 임명 강행’은 곧 문재인 정부의 ‘무덤’이 될 것이고,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후보자를 안고 ‘늪’으로 빠져들 것이라는 국민들의 역설적인 경고이고 지탄이고 개탄”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성난 민심의 화염을 가벼이 취급하지 말기 바란다”며 “국민들의 순수한 충고와 명령을 무시한다면, 오직 국민의 저항만이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