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연 국민의 대통령 맞는가?
과연 국민의 대통령 맞는가?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8.19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북자 아사에도 일언반구 없이 침묵만

바른미래당은 18일 “탈북 모자의 비극이 전해지고 수일이 지났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일언반구 없고 통일부 장관이 무슨 말을 했다는 소리도 전혀 들리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대한민국에서 사람이 굶어 죽는 일이 일어났는데 어떻게 이렇게 무관심하고 이렇게 잠잠할 수가 있는가”라며 “탈북자와 인권단체들은 문 대통령이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지만, 사과는 고사하고 '가슴 아프다'는 말 한마디조차 없고, 돌아오는 건 아무 것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의 무신경에 탈북자들이 조촐한 분향소를 차렸다?”며 “더 늦기 전에 문재인 대통령은 광화문에 차려진 분향소를 찾아 분향하고 조문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바른미래당은 “탈북자가 아니어도 이렇게 취급했겠는가”라며 탈북자는 우리 국민들로 북한 '눈치 보기' 대상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대통령은 과연 국민의 대통령이 맞는 것인가”라고 묻고 ‘목숨 걸고 왔는데 아사가 웬말인가! 사람이 먼저라던 문재인 대통령은 답하라!’고 국민들이 묻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