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출 의원, KBS 지역방송국 축소계획 철회 주장
박대출 의원, KBS 지역방송국 축소계획 철회 주장
  • 최하늘 기자
  • 승인 2019.08.07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성 버리려면 수신료부터 포기하라”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

자유한국당 언론장악 저지 및 KBS 수신료 분리징수특위 위원장인 박대출 의원은 7일 성명서를 통해 KBS 지역방송국 축소계획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박 의원은 “KBS가 ‘국민의 방송’에서 ‘국민’을 떼고 싶나. ‘공영방송’에서 ‘공영’을 떼고 싶나”며 “지역성을 버리려면 수신료부터 포기해라”고 주장했다.

이어 “KBS의 ‘2019 비상경영계획’으로 진주 등 전국 7개 지역방송국의 TV, 편성, 송출, 총무 기능을 조정하는 내용이 들어있다”며 “사실상 지역방송국 축소로 지역방송국 핵심 업무를 도심(총국)으로 빼앗아 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 같은 상황에도 ‘지역방송국 제작기능 확대’라는 포장을 씌웠다”며 “국민 기만과 속임수로 수신료를 내는 지역 시청자에 대한 배신이다. 공영 방송이 지역방송을 축소하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 마땅히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박 의원은 “비상경영계획을 보면 상당수의 예산 절감 항목에는 구체적인 액수들이 제시돼 있다”며 “그러나 지역방송 축소와 관련해서는 수치가 아예 없다. 급조하다 보니 알 리가 없을 것”이라고 빈축했다.

뿐 만아니라 “KBS는 사업 손실이 올해 1019억 원에 달하고 오는 2023년까지 누적 손실이 무려 6569억 원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며 “심각한 경영 위기이다. 그런데 진단부터 잘못됐다. ‘중증 환자에게 소화제를 처방’한 꼴로 올바른 처방이 나올 리가 없다”며 비난했다.

이에 박 의원은 “KBS는 이 정권 들어 ‘정권의 방송’, ‘노조의 방송’으로 전락했다”며 “편파방송 등으로 시청자는 물론 시청률까지 하락하고, 광고 매출도 급감했다”며 “시청자들이 외면하는 방송을 바로 잡는 게 순서다. 편파방송 정권방송 노조방송에서 빠져나오는 게 경영 위기를 극복하는 정도(正道)”라며 밝혔다.

또한 “지역방송국은 해당 지역민의 목소리 그 자체로써 진주방송국은 진주시를 비롯해 7개 시·군 지역민에게 정보를 전달한다”며 “지역방송국 존재 이유가 지역성이고 공익성”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MBC 통폐합 사례를 잊었나”며 “지역방송국을 광역화하면 도심 중심으로 보도될게 불 보듯 뻔하고 KBS가 지역성을 버리려면 수신료부터 포기하는 게 도리”라고 주장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방송통신위원회는 방송의 공공성, 공익성을 위해 존재하는 기관으로 공영방송이 공적 책임을 포기하려고 하는데 눈 뜨고 보고만 있나”며 “자유한국당은 KBS의 지역방송국 유지를 위해 지역민과 함께 끝까지 투쟁해 KBS 2TV 민영화, 공영방송 제외, 수신료 거부 등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 결사 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