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관 선배’이자 ‘격투기 후배’인 신동국이 ‘소방관 파이터’ 윤호영에게 전한 응원
‘소방관 선배’이자 ‘격투기 후배’인 신동국이 ‘소방관 파이터’ 윤호영에게 전한 응원
  • 고득용 기자
  • 승인 2019.08.05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8일 신동국에 이은 ‘소방관 파이터’가 탄생한다. 이름은 윤호영(28, 킹덤). 2015년 ROAD FC 프로 선수로 데뷔해 신동국(38, 로드짐 원주MMA)보다 격투기 선수로는 선배지만, 소방관으로서 근무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소방관 후배다.

윤호영에 앞서 2017년 4월 15일 신동국이 ‘소방관 파이터’로 데뷔했는데, 현재까지 프로 시합에서 3승 1패의 전적을 기록, 승승장구하고 있다. 케이지 위에서는 실력, 케이지 밖에서는 소방관으로서 전국에 있는 동료 소방관들을 위해 힘쓰며 그는 유명한 ‘소방관 파이터’가 됐다.

신동국의 ‘소방관 후배’ 윤호영은 9월 8일 대구체육관에서 열리는 굽네몰 ROAD FC YOUNG GUNS 44에 출전, 소방관이 된 후 처음으로 경기에 나선다. 소방관이 되기 전 경기에 많이 뛰어왔지만, 지금까지와 달리 ‘소방관 파이터’라는 타이틀을 달고 경기에 출전하기에 부담이 있을 수밖에 없다. 상대도 7전 전승의 파이터 타카기 야마토(18, BURST)다.

실제로 윤호영은 “나는 원래 운동을 하던 사람이고, 소방관 파이터 후발주자가 됐다. 선배님이 너무 잘하셔서 진짜 부담된다. 부담감이 있지만, 관장님께서 잘 이끌어주시면서 지금은 정신무장을 제대로 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 마음을 알기에 신동국은 SNS에 글을 게시, 윤호영을 응원했다. 윤호영이 고맙다는 인사를 하기 위해 신동국에게 연락했을 때도 자신이 경험한 것을 토대로 많은 조언을 해줬다고.

윤호영은 “아무 인연이 없었는데, 같은 일을 한다는 이유로 챙겨주시니까 정말 감사했다. 그래서 따로 연락을 드렸다. 좋은 말씀 많이 해주셨다. 소방관이라서 책임감 무거울 거고, 잘 싸우라고 응원도 해주셨다.”며 신동국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그렇다면 ‘소방관 파이터’ 신동국은 윤호영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신동국은 “소방관으로서는 내가 선배지만 격투기선수로서는 윤호영 선수가 나보다 선배다. 공부에만 전념해도 힘든 소방관 시험을 고된 격투기 선수 활동을 하며 합격했다는 사실만으로 얼마나 대단한 정신력을 가지고 있는지 알 것 같다. 나는 늦게 운동을 시작했고, 선수로서 높은 곳을 지향하기보단 출전에 의미를 두고 있지만, 윤호영 선수는 나보다 경험도 많고 아직 젊기 때문에 챔피언 자리에 도전해 볼 정도로 경쟁력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윤호영에 대해 말했다.

이어 “이제 윤호영 선수는 ‘소방관 파이터’라는 새로운 사명이 부여되어 전국 소방 동료들과 국민들의 주목을 받게 되었다. 소방관이 되기 전과는 경기에 임하는 부담감이 또 다를 거다. 하지만 승패를 떠나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용기 있게 싸운다면 모두 박수를 보내주실 거라 생각한다. 부담이 크겠지만, 전국의 소방 동료들이 지켜보고 응원하고 있는 만큼 소방관 파이터로서 첫 경기 꼭 승리로 장식하길 바란다. 무엇보다 현장에서 안전하게 현장 활동에 임하고 늘 건강한 모습으로 사명과 신념을 가지고 국민의 안전을 위해 힘써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덧붙였다.

격투기 선수로 케이지에 올라가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더구나 ‘소방관 파이터’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올라가는 건 더 어렵다. 무더운 날씨에 소방관으로 근무하며 국민들의 안전을 위해 헌신하는 윤호영. 그가 9월 8일 소방관 파이터로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까.

한편 ROAD FC는 9월 8일 대구체육관에서 굽네몰 ROAD FC 055를 개최한다. 메인 이벤트는 ‘페더급 챔피언’ 이정영과 박해진의 타이틀전이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