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백색국가 한국 제외, 한일관계에 영향 주지 않을 것’ 오리발
일본, ‘백색국가 한국 제외, 한일관계에 영향 주지 않을 것’ 오리발
  • 외신팀
  • 승인 2019.08.02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가 요시히데(위 사진) 일본 관방장관은 “우대조치를 철회해, 다른 아시아 각국과 같은 취급으로 되돌리는 것으로, 금수조치는 아니다”고 강조하고, 아시아의 나라·지역과 밀접한 경제 관계를 구축하고 있다면서 “글로벌 서플라이 체인(global supply-chain : 국제 부품 공급망)에 대한 영향은 전혀 생각할 수 없다"고 말해, 명확한 사실관계를 왜곡하는 발언을 적나라하게 했다.
스가 요시히데(위 사진) 일본 관방장관은 “우대조치를 철회해, 다른 아시아 각국과 같은 취급으로 되돌리는 것으로, 금수조치는 아니다”고 강조하고, 아시아의 나라·지역과 밀접한 경제 관계를 구축하고 있다면서 “글로벌 서플라이 체인(global supply-chain : 국제 부품 공급망)에 대한 영향은 전혀 생각할 수 없다"고 말해, 명확한 사실관계를 왜곡하는 발언을 적나라하게 했다.

스가 요시히데(菅官房일본 관방장관은 2일 오전 기자 회견에서 안전보장에 관련된 물품의 수출 관리로 절차를 우대하는 "화이트국(백색국기)"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정령 개정을 각의 결정한 것은 어디까지나 한국 수출 제도나 운용에 불충분한 점이 있다는 것을 감안한 운용의 재검토로 한일 관계에 영향을 주는 조치가 아니다"고 오리발을 내놨다.

그는 또, “우대조치를 철회해, 다른 아시아 각국과 같은 취급으로 되돌리는 것으로, 금수조치는 아니다고 강조하고, 아시아의 나라·지역과 밀접한 경제 관계를 구축하고 있다면서 글로벌 서플라이 체인(global supply-chain : 국제 부품 공급망)에 대한 영향은 전혀 생각할 수 없다"고 말해, 명확한 사실관계를 왜곡하는 발언을 적나라하게 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