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환 전북 교육감 당장 사퇴하라
김승환 전북 교육감 당장 사퇴하라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7.27 18:01
  • 댓글 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리투성이 인물이 좌파 교육의 선봉장
전주 상산고.
전주 상산고.

바른미래당은 27일 상산고에 대한 자율형사립고 지정 취소 목적를 위해 위법한 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교육부의 판정을 받은 김승환 전북 교육감은 당장 사퇴함이 마땅하다고 촉구했다. 위법을 자행한 교육감이 교육 수장의 자리를 계속 유지한다는 것은 대단히 반교육적인 처사라는 주장이다.

바른미래당은 “이번에 알려진 김승환 교육감은 어떻게 이런 비자질적인 인사가 재선 교육감을 하고 있는 건지 국민들로서는 참으로 이해가 안 될 지경”이라며 “김 교육감은 상산고를 '입시학원'이라고 비판하면서 자기 아들은 유학원을 통해 대입을 준비해 영국 케임브리지대에 보냈는데 보통 사람은 꿈도 꿀 수 없는 어마어마한 돈이 들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자기는 유학원까지 이용해 선진국의 명문대로 '직행시키면서', 상산고는 입시학원이라 비판하며 위법과 어거지로 폐지하려 했다는 사실에서 김 교육감의 위선에 치가 떨린다”며 “더욱이 이런 인사가 좌파 교육의 선봉장 행세를 했다는 것도 기가 막히다”고 비난했다.

바른미래당은 “김 교육감은 삼성을 삐딱한 시선으로 보며 삼성의 교육 기부 사업에 학생들을 참여시키지 못하게 하고, 삼성에 취업도 시키지 못하게 했다고 한다”며 “교육자로서의 기본 자질이 안되어 있는 인사가 교육감까지 하고 있으니 학생들이 무얼 생각하고 배울지 개탄스럽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교육감은 최근 부당 인사 개입과 근무 평점 조작을 지시한 죄로 1000만원 벌금형이라는 대법원 확정 판결도 받았다”며 “자질도 없을 뿐 아니라 비리투성이 인물이 아닌가”라고 물었다.

바른미래당은 “김 교육감이 상산고의 자사고 철폐를 위해 벌인 위법 행위와 판박이”라며 “ 기준 점수를 타 시도에 비해 10점이나 더 올리는 무리한 꼼수에다, 평가 항목 임의 추가로 재량권 일탈과 남용의 위법 판정까지 받은 김 교육감은 당장 경찰의 수사를 받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교육적 양심이 있다면, 옷이 벗겨나가기 전에 당장 스스로 옷을 벗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ㄱㅅㅎ 사퇴하는게 맞음 2019-07-28 16:39:51
ㄱㅅㅎ은 사퇴하라 본인은 청렴한척 부하직원들 보기 부끄럽지 않은가? 떳떳하다면 몇번의 해외출장비용 내역서 죄다 밝혀라

공정 2019-07-28 14:59:57
교육자의 양심을 버린 사람은 그자리에 앉아있을 이유가없습니다. 사퇴하라

후후 2019-07-28 14:11:37
부끄러움을 모르는 인간이라 사퇴는 안할겁니다.자기만의 세상에서 아직도 자기만 옳고 자기만 정의롭다라고 착각하며 살고있을테니까요

전주 2019-07-28 14:01:07
내가 살고있는 지역에 저런 교육감이 있었다니 불쾌하고 부끄럽습니다 전북교육청 감사 제대로 했으면 좋겠습니다

사퇴하라 2019-07-28 13:49:59
교육감 자질이 없는 김승환은 사퇴하라
전북 학생들을 교육을 위해서도 우리나라교육을 위해서도 그동안의 만행의 깊이 반성하고 사죄하고 양심이 있으면 스스로 사퇴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