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티스’ 최진혁, 예상치 못한 박성훈의 제안…손현주와의 동맹관계 다시 흔들리나?
‘저스티스’ 최진혁, 예상치 못한 박성훈의 제안…손현주와의 동맹관계 다시 흔들리나?
  • 고득용 기자
  • 승인 2019.07.26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스티스’ 최진혁이 선택의 기로에 섰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 수목드라마 ‘저스티스’(극본 정찬미, 연출 조웅, 황승기, 제작 프로덕션 H, 에프앤 엔터테인먼트) 4회에서는 탁수호(박성훈)의 선인지, 악인지 모를 제안에 의아해하는 이태경(최진혁)의 모습이 담겨졌다.

동생의 죽음을 핑계 삼아 자신을 행동을 정당화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송회장(손현주)의 일침에 다시 돌아온 이태경. 송회장의 일침을 계기로 두 사람의 동맹관계는 다시 회복되었고 송회장은 이태경에게 정진그룹이 운영하는 공장에서 발생한 메탄올 사건으로 인해 시력을 잃은 노동자들의 변호를 맡아 승소하라는 요구를 했다. 이에 이태경은 어렵지만 노력해보겠다고 답한 뒤, 피해자의 집에 찾아갔다. 오로지 보상금만을 원할 거라고 생각한 이태경과 달리 피해자들은 보상금을 받는 것보다도 왜 시력을 잃게 되었는지에 대한 진실을 알고 싶다고 답했다. 이에 이태경은 동생 이태주(김현목)의 죽음 뒤에 가려진 진실을 밝히기 위해 악착같이 파고들었던 자신의 모습과 흡사한 피해자들의 생각에 놀라움을 드러냈다.

이어 이태경의 사무실에 정진그룹의 부회장 탁수호(박성훈)가 찾아와 “같이 일해볼 생각 없으세요?”라며 함께 일하기를 제안했지만 이태경은 “같이 오래 일한 분이 계십니다.”라고 단호히 거절했다. 그러자 탁수호는 그 분과 그만하실 때가 된 거 같다며 이태경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탁수호가 어떤 의도로 그 말을 한 것인지 모르는 이태경은 그의 제안이 의아할 뿐이었다. 의미심장한 탁수호의 제안으로 당황한 이태경의 모습이 앞으로 전개를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이날 최진혁은 여러 곳에서 선과 악의 제안을 받아 머릿속이 복잡해진 주인공 ‘이태경’역을 안정적인 연기로 완성도 높게 그려내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한편, 최진혁의 안정적인 연기로 눈길을 끌고 있는 KBS2 드라마 ‘저스티스’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