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구나무의 열매 먹음직 스럽다
살구나무의 열매 먹음직 스럽다
  • 김종선 기자
  • 승인 2019.07.09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주시 문막읍 건등3리 매나골마을에 돌아보니 먹음직스러운 살구열매가 보인다.

살구나무의 주인은 효소를 담그려고 한다고 말한다. 올해는 과일이 참 풍성하다.

살구나무의 열매는 살구라고 부른다. 7월에 황색 또는 황적색으로 익으며 맛이 시고 달다.

살구나무의 살구(殺狗)는 ‘개를 죽인다’는 뜻이다. 살구나무는 아주 친근한 나무지만 이름은 섬뜩하다. 살구나무에 이런 이름을 붙인 것은 이 나무의 열매, 즉 행인(杏仁)에 독이 있기 때문이다.

살구
살구
살구
살구
살구
살구
살구
살구
살구
살구
살구
살구
살구
살구
살구
살구
살구
살구
살구
살구
살구
살구
살구
살구
살구
살구
살구
살구
살구
살구
살구
살구
살구
살구
살구
살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