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 무시·국회 무시”
“윤석열, 국민 무시·국회 무시”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7.08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 증인들 잠적에 자료 제출도 거절

“사생활 침해의 이유와 연락두절이 국민 보다 한 수 위에 있다.”

바른미래당은 8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의 불성실한 태도와 관련 증인들의 잠적 행태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은 “인사청문회는 국민을 위해 일할 고위 공직자의 자질과 능력을 국회에서 검증받는 자리로 국민의 검증과 승인, 허락을 받는 민주적 절차”라며 “그런데 이런저런 이유로 자료제출을 거부하는 윤 후보자의 태도는 분명 잘못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재산등록내역 등의 자료를 내놓지 못하겠다면 오히려 후보자 본인의 도덕적 흠결을 인정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은 “또 이번 인사청문회의 핵심증인 3명이 연락두절인 점도 국민의 의혹을 사기에 충분하다”며 “도피성 연락두절 내지, 잠적이라면 윤 후보자의 자질은 더욱 문제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인사청문회 결과와 상관없이 어차피 검찰총장 임명장은 ‘떼어 놓은 당상’쯤으로, 장식에 불과한 것으로 생각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불성실한 태도는 엄연한 국회 무시, 국민 무시 처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