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송 커플 이혼, ‘남자친구’ 영향 끼쳤나? “이태원 신혼집은 거짓” 측근 제보
송송 커플 이혼, ‘남자친구’ 영향 끼쳤나? “이태원 신혼집은 거짓” 측근 제보
  • 조세연 기자
  • 승인 2019.06.27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송 커플 이혼 (사진: 웹 커뮤니티)
송송 커플 이혼 (사진: 웹 커뮤니티)

송송 커플로 불리던 배우 송중기, 송혜교 부부가 이혼을 앞두고 있다.

송중기는 27일 변호인을 통해 송혜교와 이혼 수속을 조정 중인 사실을 전하며 "많은 분들께 죄송하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에 따르면 두 사람은 성격 차이를 극복하지 못하고 장고 끝에 이혼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17년 10월 혼인한 두 사람은 이듬해 1월, 서울 이태원에 마련한 신혼집에서 부부 생활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수개월 전부터 집이 비어 있던 것으로 밝혀져 이들의 갈등이 이미 오래 전 촉발됐음을 암시했다.

이 가운데 송중기, 송혜교 부부의 측근 A씨는 "신혼집으로 알려진 이태원의 주택은 그들이 사는 곳이 아니었다"며 "결혼 후 송중기가 송혜교의 거주지에 살림을 합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제보하기도 했다.

두 사람에 대한 불확실한 추문이 이어지며 지난 1월 종영된 tvN '남자친구'에서 송혜교와 호흡한 박보검까지 곤욕을 겪고 있다.

일각에서는 '남자친구'를 통해 실제 연인 못지않은 케미를 낳았던 두 사람의 부적절한 관계를 추궁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추문이 확산되자 박보검 측은 불쾌한 입장을 밝히며 좌시하지 않겠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송송 커플로 큰 사랑을 받았던 송중기, 송혜교 부부가 뜻밖의 비보를 전하며 곳곳에서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