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CHOSUN ‘조선생존기’ 강지환, ‘NO 대역’ 런던올림픽 양궁 경기 완벽 재현!
TV CHOSUN ‘조선생존기’ 강지환, ‘NO 대역’ 런던올림픽 양궁 경기 완벽 재현!
  • 고득용 기자
  • 승인 2019.06.04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활은 손으로 쏘는 게 아닙니다, 믿음으로 쏘는 겁니다”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조선생존기’ 강지환이 ‘카리스마 폭발’ 양궁 국가대표 에이스로 변신한 현장이 포착됐다.

6월 8일(토)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하는 TV CHOSUN ‘조선생존기’ (연출 장용우 / 극본 박민우 / 제작 화이브라더스코리아, 롯데컬처웍스, 하이그라운드) 속 강지환이 신들린 양궁 실력을 제대로 드러내는 ‘멋짐 폭발’ 스틸이 공개됐다. 강지환은 ‘조선생존기’에서 전직 양궁 선수였지만 특별한 사건으로 인해 추락하며, 7년 후 계약직 택배 기사로 하루하루를 버티는 한정록 역을 맡았다. 택배 트럭 운전 중 갑작스럽게 500년 전의 조선 시대에 떨어지며 험난한 생존을 이어나가게 된다.

이런 가운데 강지환이 양궁 국가대표 선수로 완벽 변신, 치열한 평가전을 거쳐 2012년 런던올림픽에 호기롭게 출전하게 되는 것. 공개된 사진 속 한정록(강지환)은 활을 당기는 데 온 신경을 모으며, 집중을 유지한 채 활시위를 당기고 있어 ‘에이스’다운 카리스마를 드러낸다. 더욱이 “활은 손으로 쏘는 게 아닙니다, 믿음으로 쏘는 겁니다”라는 자신의 명언처럼, 어려운 상황에서도 연속으로 ‘골드 텐’을 맞추며 온 국민의 응원을 받는 것. ‘신궁’ 한정록이 보여줄 실력 발휘 현장에 시선이 모인다.

강지환은 양궁 선수 출신의 한정록 역할을 소화하기 위해, 배역을 제안 받은 직후부터 밀착 레슨을 받으며 ‘특훈’에 돌입했다는 후문이다. 조선 시대로 떨어진 이후에도 나무 활을 쥐고 생존을 이어나가는 만큼, 자연스러운 액션을 보여주기 위해 그 어느 때보다 빛나는 열정을 드러낸 것. 덕분에 강지환은 실제 양궁 촬영에서도 전문 대역 없이 촬영에 돌입했고, 활시위를 당기는 완벽한 자세에 ‘눈빛 열연’이 더해지며 멋진 장면이 탄생했다.

‘조선생존기’ 제작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 측은 “무거운 양궁 활을 손에 쥐고 맹연습을 이어간 강지환의 모습을 제대로 담아내기 위해, 제작진에서도 7년 전 런던 올림픽의 현장을 재현해내는 데 공을 들였다”며 “몰입감 넘치는 경기 장면으로 매력을 더할 강지환의 색다른 변신을 기대해도 좋다”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조선생존기’는 운명의 장난으로 트럭째 조선에 떨어진 전직 양궁선수와 얼굴 천재 날라리 임꺽정이 서로의 인생과 세상을 변화시키는 시공간 초월 판타지 활극이다. 2019년을 힘겹게 살아가는 청춘과 신분제에 능력이 묶인 조선시대 청춘이 세상을 시원하게 뒤바꾸는 과정을 그리며 통쾌한 웃음과 묵직한 감동을 예고한다. 오는 6월 8일 밤 10시 50분 TV CHOSUN에서 첫 방송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