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교회 장로회신학대학교 학생들 시위가 출석부
명성교회 장로회신학대학교 학생들 시위가 출석부
  • 강기호 기자
  • 승인 2019.05.24 17:19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명성교회 앞에서 장로회신학대학교 학생들의 시위가 있었다. 시위가 끝나고 대학생들에게 시위에 참여 했다는 출석 표시를 해야 했다.

대학생들에게 참여 했다는 출석 표시는 많은 것을 의미한다. 참여도 뿐만 아니라 그 이상의 의미가 있다. 자율적인 참여가 아쉬웠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문기 2019-05-25 11:05:20
사실관계 확인도 하지않은 기사 달랑 몇줄에 나머지는 광고로 도배한 홈페이지라.....그냥 광고회사인 듯 하네요

강유미 2019-05-25 11:03:22
학생들과 학교의 명예를 훼손시키시는 기사네요.. 100%자발적으로 행동한 발걸음이었고, 거기엔 김삼환 목사가 인간의 욕심을 버리고, 참된 목회자로서의 도리를 행하게 되기를 간절한 바라는 기도의 발걸음이었습니다. 수업이 있어서 함께 행동으로 나아가진 못해도, 마음으로 기도하며 함께 한 많은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걸으며 기도한 사람들도, 수업에 있지만 마음으로 기도한 사람들도 우리는 모두 한 마음이었습니다. 자극적인 기사제목으로 학교와 학생들의 선한 마음과 명예를 훼손시키지 마십시오 강기호 기자님. 기자면 기자답게 부끄럽지 않게 글 쓰셔야죠. 팩트체크 없이 단 네 문장으로 문장력이라고 말하기도 부끄러운 수준의 기사를 쓰면서 기자라고 말하는거 부끄럽지 않습니까?

강지연 2019-05-25 10:43:42
100% 자발적인 의사에 의한 행동이었습니다. 사실을 제대로 확인하고 기사쓰시기 바랍니다.

김기봉 2019-05-24 21:36:35
ㅋㅋ 진짜 웃긴 기사네요. 기레기라고하죠 허위적인 기사.
오늘 있는 시위는 모두 자발적인 시위였습니다. 흑교홈페이지를 통해 개별적으로 신청받았구요. 애매한 말로 물타기하는 이런기사 돈받고 쓰는겁니까?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