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을 펴라
손을 펴라
  • 배이제
  • 승인 2007.02.28 07:5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쥐면 주먹이다

주는 마음, 열린 마음

조화로운 인간 관계란 주는 마음에서 부터 시작된다. 받고자 하는 마음이 앞서면 상대는 문을 열지 않는다. 문을 열기는 커녕 경계하는 마음이 된다.

주는 마음은 열린 마음이다.

내 것을 고집하지 않고 남의 것을 받아들이는 마음이다. 그의 말을 들어주고 그의 마음을 받아 주는 것 그것이 열린 마음이다.

나를 낮추는 것은 열린 마음의 시작이다. 나를 낮추고 또 낮춰 저 평지와 같은 마음이 되면 거기엔 더 이상 울타리가 없다.

벽도 없고 담장도 없다. 거기엔 아무런 시비도 없다. 갈등도 없다. 장애도 없다. 거칠 것이 없기 때문이다.

해서 주는 마음은 열린 마음이요 열린 마음은 자유로운 마음이다.

울타리가 좁으면 들어 설 자리도 좁다. 많이 쌓고 싶으면 울타리를 넓게 쳐라. 더 많이 쌓고 싶으면 아예 울타리를 허물어라 열린 마음은 강하다.

아무것도 지킬게 없으니 누구와도 맞설 일이 없다. 진정 강해지려면 어디에도 구속받지 않는 자유인이 되려면 마음을 열고 끝없이 자신을 낮추어라.

낮은 것이 높은 것이고 열린 마음이 강한 것이다. 손은 두 사람을 묶을 수도 있지만 서로를 밀어 낼 수도 있다.

손가락은 두 사람을 연결시키기도 하지만 접으면 주먹으로 변하기도 한다.

많은 사람들이 어색하게 두 손을 내린채로 서서 서로를 붙잡지 못하고 있다.

지혜와 어리석음이 모두 마음의 손에 달려있다.

-좋은 생각-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제 2007-02-28 22:09:47
삼삼으로 갈까? 미원으로 갈까요. 인만 데불고 앞산 오른 후.

byc840 2007-02-28 14:03:34
오래만에 읽는 글이라 그냥 좋다.
좋은 글은 좋은 맘을 만들고 인성을 착하게 한다.
그래서 그것으로 족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