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1월 수출 35억달러, 올 목표 450억불 달성 무난할 듯
충남 1월 수출 35억달러, 올 목표 450억불 달성 무난할 듯
  • 한상현
  • 승인 2007.02.27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간 1월 수출실적중 최고 기록, 중소기업 수출증가율 전국 1위

충청남도의 지난 1월말 현재 수출실적이 35억 달러를 기록하는 등 올 해 수출목표인 450억 달러를 향해 순조로운 출발을 보이고 있다.

도는, 지난 1월 한 달간 수출은 34억7200만 달러로 2006년 1월 수출실적 29억4600만 달러보다 5억2600만 달러가 증가하여 전년 동기대비 17.8%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수입은 18.9% 증가한 20억6200만 달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또한, 무역수지는 14억1000만 달러를 기록하여, 우리나라 총 무역수지 흑자 3억4600만 달러를 크게 웃돌고 있어 지난 해에 이어 올 해도 충남이 우리나라의 무역수지 흑자를 주도해 나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도내 중소기업의 1월중 수출이 전년 동기대비 121.6% 신장한 5억8천만 달러로 충청남도 중소기업 수출증가율이 전국 중소기업 수출증가율 1위를 이어가고 있다.

충남도가 밝힌 수출주력 품목은 ▲평판디스플레이 및 센서가 전년 1월 3억3700만 달러에서 무려 96.0% 증가한 6억6000만 달러로 가장 큰 폭의 신장세를 보였으며 ▲반도체는 전년 1월 10억3400만 달러에서 31.9% 증가한 13억6400만 달러 ▲철강판은 전년 동기대비 62.9% 증가한 9900만 달러를 기록하는 등 디스플레이, 반도체, 철강제품이 충남 수출을 선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 수출비중은 중국이 11억9500만 달러로 전체 수출의 52%를 차지하고 있으며 미국이 4억7100만 달러, 일본이 3억2600만 달러로 그 뒤를 잇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큰 폭의 신장세를 보인 수출국가로는 ▲스페인이 전년 동기대비 1628.5%의 대폭적인 신장세를 보였는데, 평판디스플레이 및 센서가 스페인 전체 수출의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멕시코는 전년 동기대비 267.3% 증가한 1억2200만 달러 ▲슬로바키아는 전년 동기대비 361.9%가 증가한 1억100만 달러 등으로 충남도의 수출지역이 중국, 미국, 일본 중심에서 점차 유럽과 중남미 지역으로 확산되고 있다.

충남도 관계자는 "이 같은 도내 수출품목의 수출시장 다변화 추세는 도내 수출업체들이 새로운 수출시장을 개척하려는 의지가 강할 뿐만 아니라, 원-달러 환율하락에 대비하여 유로화 시장으로의 해외판로를 모색하는 기업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 환율과 원유가격이 하락할 경우, 수출 주력품목인 석유제품의 수출 감소 등 도내 기업의 수출 채산성 악화에 대비하기 위하여 환변동 보험료를 100% 지원하고 수출유관기관과 공조하여 단계별 수출종합지원 대책을 강구하는 등 도내 중소 수출기업이 안정적으로 수출활동을 영위할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