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식량보다 담배·과일 더 많이 수입
北, 식량보다 담배·과일 더 많이 수입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5.17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1분기보다 곡물 수입 비중·액수 줄어
북한의 농민들.
북한의 농민들.

북한이 식량난을 겪고 있다는 소식이 들려오고 있지만 북한의 올해 1분기 대중 식량 수입액은 담배나 과일 수입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VOA가 17일 전했다.

올해 1분기 북한은 중국으로부터 약 1천800만 달러어치의 식량을 수입했다.

국제무역센터(ITC)의 수출입 현황 자료에 따르면 이 기간 밀가루 등 제분공업 생산품을 1천644만 달러, 쌀 등 곡물을 180만 달러 어치를 중국으로부터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분기 북한의 전체 대중 수입액이 4억5천498만 달러인 점을 감안하면 북한의 식량 수입이 차지하는 비율은 약 4% 수준으로, 전년도 같은 분기의 6.5%보다 수입 비중이 줄었다.

특히 제분공업 생산품의 경우 지난해 1분기의 2천694만 달러의 수입액과 비교할 때, 액수로는 약 1천만 달러 이상, 비율로는 39% 감소한 점이 주목된다.

전체 수입에서 식량이 차지하는 비중은 물론 액수도 줄인 것이다.

제분공업 생산품과 곡물은 북한이 이 기간 중국으로부터 수입한 전체 품목에서 각각 9번째와 46번째를 나타내, 전체 수입품목 리스트에서 상위권을 차지하진 않았다.

북한이 이 기간 중국으로부터 가장 많이 들여온 품목은 플라스틱이었고, 이어 인조필라멘트 등 인조섬유, 과일·견과류 등의 순이었다.

특히 과일과 견과류의 경우 1분기 수입액이 2천600만 달러를 나타내 전체 수입품목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5%를 넘겼다.

구체적인 품목명이 명시된 1월의 자료에 따르면 북한은 올해 1월 총 939만7천 달러어치의 과일류 제품을 중국으로부터 수입했는데, 이중 감귤 품목이 548만 달러로 가장 많았다.

이어 사과가 299만 달러, 바나나 등 건조과일 39만 달러, 포도와 멜론이 각각 36만달러와 13만 달러어치가 중국에서 북한으로 수입됐다.

과일은 최근 북한이 수입을 큰 폭으로 늘린 품목 중 하나다.

또한 북한이 중국으로부터 수입을 크게 늘린 제품은 담배였다.

담배는 2016년과 2017년 각각 수입액이 1천879만 달러와 3천274만 달러였지만, 지난해 북한이 중국으로부터 수입한 담배의 총액은 6천964만 달러로 불과 2년 만에 250% 이상 증가했다

브래들리 뱁슨 전 세계은행 고문은 북한의 이같은 수입 구조를 식량난이 아직 본격적으로 시작되지 않았다는 뜻으로 해석했다.

뱁슨 전 고문은 현재 제기되고 있는 북한의 식량난은 가뭄으로 인한 북한의 봄철 작물에 대한 것이라며, 앞으로 몇 개월 후 수확시기가 되면 정확한 사정을 파악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국제기구 등이 제기하는 북한의 식량난은 약 3개월 후를 의미하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면서, 지난 4월말을 기준으로 북한의 (식량) 가격도 큰 변동이 없는 상태라고 덧붙였다.

앞서 세계식량계획(WFP)과 유엔식량농업기구(FAO)는 최근 공개한 ‘북한의 식량안보 평가’ 보고서에서 북한의 식량난이 지난 10년 사이 최악이라며 국제사회의 긴급 지원을 촉구한 바 있다.

그러나 적어도 무역 통계와 북한 내 시장 가격 변화 등을 토대로 볼 때 아직 식량난으로 보일 만한 조짐은 없다는 게 뱁슨 전 고문의 설명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