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정자연과 함께 어메니티 관광 농촌 건설
청정자연과 함께 어메니티 관광 농촌 건설
  • 주석산
  • 승인 2007.02.21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산면 일대, 서천 북부 지역거점으로 거듭난다

손대지 않은 청정자연을 자랑하는 서천군 마산면 일원이 서천군 북부의 지역거점으로 발전할 계기를 마련 적극추진 할 수 있게 됐다.

군 발표에 따르면 서천군 마산면 일대의 봉선 물버들 권역이 농림부의 농촌마을종합개발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2010년까지 총 58억원을 지원받게 됐다고 발표하고, 봉선 물버들 권역은 마산면 신장리 등 6개리가 속해 있으며, 주 재배작목인 쌀 이외에도 부추, 감, 수박, 복분자 등 다양한 농산물이 생산되고 있다.

또한 현재 건설 중인 공주-서천 간 고속도로가 인접하고, 장항선 서천역이 10분대 거리에 조성돼 접근성이 크게 개선될 전망으로 농촌 물류비용 및 체험 관광지로 도약하고 있다.

군은 이 같은 지역특성을 최대한 활용해 지역 생활환경 개선 및 청과물 농업 활성화, 도농교류 기반조성, 도시민 농촌정주지원 등으로 북부지역의 발전을 마련하고 있다.

1단계 사업으로 청과물 유통·마케팅 조직 구성 및 선별, 가공, 저장, 유통 시설을 조성 지역 내 청과물 농업 기반을 구축하며, 2단계 사업으로 마을경관 및 환경정비 사업을 친환경적으로 추진하고, 봉선저수지 및 월명 산을 연계한 농촌체험 프로그램을 마련해 도농교류를 활성화하는 방향으로 추진한다.

3단계 사업으로 청과물 산업 및 도농교류사업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주말농원, 은퇴농장 등 도시민 유치 시설 조성으로 지역 내 인구유입을 늘리고, 이로서 봉선 물버들 권역은 청과물농업단지 및 농촌체험관광지, 도시민 유치 공간이 함께하는 명실상부한 서천군 북부의 지역거점으로 성장발전하게 된다.

이향성 군 건설도시과장은 “이번 선정은 전국 54개 권역 및 충남도 3개 권역 선정에 속한 것인데다 지난 2005년 서천의 길산 권역 사업 선정에 이어 두 번째로 그 의미가 크다.”며 “현재 마산면 일대에서 추진 중인 농업·농촌테마공원 조성사업 및 봉선지 생태공원화 조성사업과 적극 연계해 그간 개발에서 다소 소외됐던 서천군 북부권역 개발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