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사람들이 무슨 투쟁을 한다고…”
“이런 사람들이 무슨 투쟁을 한다고…”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5.02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둑놈’ 소리 들어도 제대로 대들지 못하는 한국당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이런 사람들이 모여서 무슨 투쟁을 하겠다고 하는 것인가?”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일 “여당대표가 제1야당 보고 도둑놈들이라고 입에 담지도 못하는 막말을 해도 이를 비난하는 언론도 없고 사퇴를 요구하거나 정계은퇴를 요구하는 제1야당 사람들도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변인 비난 논평과 모욕죄 고발이라는 형식적인 반발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한때는 내가 맞는 말을 해도 막말이라고 벌떼처럼 달려들던 언론들은 모두 어디로 갔는지, 이에 부화 뇌동하여 보수의 품위 운운하던 제1야당의 중진들은 다 어디로 숨었는지 궁금하다”며 “이런 판이니 자유한국당이 깔보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내부 총질은 개혁으로 포장하고 외부 저격은 겁이 나서 못하는 이런 사람들이 모여서 무슨 투쟁을 하겠다고 참 딱하다”고 밝혔다.

또한 “명예도 분노도 모르는 집단은 대접을 받을 자격이 없다”고 쓴 소리를 던졌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