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고 보는 배우 정경호! 2019 모다페 제38회 국제현대무용제 홍보대사 위촉
믿고 보는 배우 정경호! 2019 모다페 제38회 국제현대무용제 홍보대사 위촉
  • 고득용 기자
  • 승인 2019.04.29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믿고 보는 배우, 선보이는 작품마다 재발견하게 되는 팔색조 배우 정경호, 공연애호가로 모다페 2019 홍보대사 선뜻 맡아
- 강원도 산불 이재민 기부 등 사회에 대해 따뜻한 관심을 둘 뿐만 아니라 순수예술도 사랑해
- 뮤지컬, 연극 보듯 현대무용공연도 편하게 볼 수 있는 열린 마음을 가진 예술시민들이 많아지길 기대

배우 정경호씨가 제38회 국제현대무용제(International Modern Dance Festival, 이하 2019 모다페)를 알리는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2019 모다페를 주최하는 사단법인 한국현대무용협회는 “새로운 작품을 선보일 때마다 ‘정경호의 재발견’이라는 수식어가 붙을 만큼 함께하는 스텝들과 팬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정경호씨는 ‘믿고 보는 배우’의 대표주자이다.”라며 “특히 정경호씨는 장르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공연예술을 사랑하는 배우로 알고 있다. 무용인들의 멋진 피사체 못지 않은 몸매와 패션 센스로, 대중예술계에 몸담고 있지만 순수예술을 대하는 선입견 없는 태도와 열정이 2019 모다페 홍보대사로 손색없다.”며 위촉 배경을 밝혔다.

정경호씨는 오는 7월부터 방영 예정인 tvN의 새 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에서 악마에게 영혼을 판 스타 작곡가 하립의 역할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드라마는 괴테의 <파우스트>를 모티브로 한 드라마로 작곡가 하립이 영혼 계약 만료를 앞두고 자신이 누렸던 부와 성공이 한 소녀의 재능과 인생을 빼앗아 얻은 것임을 알고 소녀와 자신, 그리고 그 주변의 삶을 회복시키며 삶의 정수를 깨닫는 이야기이다.

또한 얼마 전에는 고성과 속초 등에서 발생한 강원도 산불 피해 이재민을 위해 1000만원을 기부하는 등 훈훈한 미담으로 귀감이 되기도 했다.

정경호씨는 2019 모다페 홍보대사 활동 관련, 모다페 기자간담회 참석과 더불어 모다페 개막작으로 한창 떠오르고 있는 이스라엘 키부츠현대무용단의 <Asylum 피난처>를 관람하고 ‘모다페의 밤’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요즈음은 무용을 직접 배우지 않아도 무용 공연을 즐겨보는 일반 관객들이 많이 늘어난 것 같다. 제 주변 지인들도 가끔 유명 무용단이 오면 보러 간다.”며 “무용이 처음에는 막연히 어렵다고 생각되더라도 뮤지컬이나 연극 한 편 선택해서 보듯 공연장에 와서 직접 무용 공연을 경험하고 즐긴다면 우리나라 관객들의 문화적 소양이 더 높아지고 예술을 대하는 태도가 좀더 유연해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무대예술의 다양한 가치와 매력을 모다페를 통해 적극 알리는 홍보대사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올해로 38회를 맞는 ‘국제현대무용제 모다페’는 국내 최장수 현대무용축제로 국내는 물론 아시아, 세계의 유명 현대무용단에서 가장 핫한 레파토리를 소개하고 싶어하는 전통있는 한국의 대표 현대무용축제이다.

금년에는 ‘MODAFE, we’re here together for coexisDance!’를 슬로건으로 Cheer, your dance, your life!’를 슬로건으로 13개국 27개 예술단체 134명의 아티스트들이 5월 16일(목)부터 30일(목)까지 15일간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및 소극장, 이음아트홀, 마로니에 공원 일대를 비롯 이음아트센터 앞 야외무대에서 춤 잔치를 벌인다. 세계최고의 키부츠현대무용단의 세계초연작과 함께 아시아댄스의 안애순 안무가의 서울초연작, 세계최정상급 스트릿댄스 챔피언 프랭키 존슨과 영국 러셀말리펀트무용단, 호페쉬섹터무용단 출신의 김경신 안무가와 2018평창패럴림픽 폐회식 안무를 맡았던 김형남 안무가의 협업작 모다페 프로젝트 2019 등에 대한 팬들의 기대감이 특히 높다.

그 외에도 오스트리아 Liquid Loft이 휴대용 카메라와 함께 움직임을 선보이는 <Deep Dish>, 유이 가와구치 안무가가 일본에서 독일로 이민을 가며 느낀 이민자의 느낌을 빛과 소리로 담아 낸 <andropolaroid 1.1>, 이탈리아 Compagnia Daniele Ninarello의 <KUDOKU>의 해외초청작을 비롯, 국내초청작으로는 홍경화, 전미라, 김영진, 김원, 강왕식, 전중근, 정진아, 박순호, 권혁, 조인호, 류진욱, 김혜윤, 이동하, 안선희가 작품을 준비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작년에 모다페가 기획과 운영의 묘를 발휘해 국내외 시민들의 좋은 반응을 이끌어 낸 ‘모스(M.O.S, MODAFE Off Stage)’도 주목할 만하다. 작년 행사 당시 마로니에공원의 많은 시민들이 현장에서 모다페 행사에 참여하며 현대무용을 자주 접하지 못했던 시민들도 즐거운 추억으로 보낼 수 있었다.

현대무용전문단체들의 개성있는 무용스타일을 체험하거나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는 ‘시민과 전문무용단이 함께하는 릴레이 마로니에 퍼포먼스’를 비롯, 일반인 100인이 동시에 참여하는 워크숍 ‘100인의 마로니에 댄스’, 시민경연댄스무대 ‘나도 댄서다!’ 등이 바로 그것으로 모다페는 금년 모스도 성공적으로 치뤄낸다는 계획이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