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보건복지부와 연계 아동급식카드 부정발급 차단
경기도, 보건복지부와 연계 아동급식카드 부정발급 차단
  • 차영환 기자
  • 승인 2019.04.26 0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보장정보시스템으로 대상자 확인 안전한 카드 발급

경기도는 ‘아동급식카드(이하 G드림카드)’ 신규 대상자 등록 시 보건복지부 ‘사회보장정보시스템(행복e음)’과 연계해 실제 급식대상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했다.

이는 가상정보 입력 후 허위카드를 발급받아 부정수급을 하는 범죄를 원천봉쇄하고, 시스템 데이터의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함이다.

실제로 작년 7월 도내 한 기초자치단체에서 담당공무원이 G드림카드 시스템과 사회보장정보시스템이 연동되지 않는 단점을 악용해 횡령하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

도는 이후 보건복지부․사회보장정보원․행정안전부 등과 협의해 G드림카드와 보건복지부의 사회보장정보시스템(행복e음) 연계를 추진, 지난 22일 시스템 연계에 성공했다.

도는 이와 함께 서비스 이용자인 결식아동들의 접근성과 선택권을 넓히기 위해 31개 시‧군과 합동으로 가맹점 확대를 추진, 지난 1월까지 477곳의 제휴가맹점을 추가로 발굴했으며, 가맹점 확대를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아울러, 지난 1월부터는 ‘G드림카드’ 디자인을 일반 체크카드와 동일하게 변경해 보급하는 등 이용아동들의 편익을 제고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G드림카드는 2010년도에 도입된 결식아동 대상 급식카드로, 현재 22개 시‧군에서 2만 7천여 장이 발급돼 아동들에게 한 끼당 6,000원의 식사를 제공하고 있다.

이연희 경기도 여성가족국장은 “투명하고 빈틈없는 행정을 통해 우리 아이들에게 지급돼야 할 복지에 한 치도 오차가 없어야 한다”며 “아이들의 급식사업 외에도 복지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