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 실시간 지도 업데이트 첫걸음, '인크리멘탈 업데이트'
자율주행차 실시간 지도 업데이트 첫걸음, '인크리멘탈 업데이트'
  • 전형우 기자
  • 승인 2019.04.22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달리는 차량에서 내비게이션 지도 업데이트, 맵퍼스 '인크리멘탈 업데이트' 기술 선봬
제공. 맵퍼스
제공. 맵퍼스

초창기 내비게이션은 ‘정확한 길 안내’에 충실했다. 운전자들은 초행길에서도 헤매지 않고 목적지에 안전하게 도착하기 위해 내비게이션을 이용했다.

스마트폰이 보편화되며 실시간 교통정보를 반영한 빠른 길 안내가 내비게이션의 주요한 기능으로 떠올랐다. 통신과 연결된 스마트폰은 정체구간, 사고 발생 지점 등을 고려해 운전자에게 빠른 경로를 안내한다.

차량 역시 다양한 방법을 통해 통신 연결이 가능한 커넥티드 카 시대가 도래하면서 자동차 내비게이션 역시 실시간 서비스가 가능해졌다. 스마트폰의 작은 화면, 주행중 작동의 불편함 등이 한계로 대두되면서 업계에서는 다시금 자동차에서 해답을 찾으려는 노력이 이루어지고 있다.

미래차를 위한 소프트웨어 전문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는 맵퍼스는 차량용 내비게이션에서도 실시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왔다. 운전자는 스마트폰 핫스팟(hotspot) 기능을 통해 차량 안 내비게이션을 온라인 서버에 연결할 수 있고 이를 통해 실시간 경로와 검색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다.

실시간 내비게이션의 핵심은 달리는 차량 내에서 지도 업데이트가 가능한 자동 부분 업데이트(Incremental Update, 인크리멘탈 업데이트) 기술이다. 이는 통신으로 연결된 차량의 운전자가 지도가 변경된 지역을 운행할 때 내비게이션에 저장된 기존 지도에서 변경된 부분만을 자동으로 감지해 최소한의 패킷으로 지도를 업데이트 하는 기술이다.

예를 들어 운전자가 새롭게 지어진 아파트 단지 주변 경로로 주행하면 기존 지도 정보와 비교해 새롭게 생긴 아파트 단지가 지도 내에 생성된다. 운전자가 인식하지 못할 정도의 1초 이내 빠른 속도로 지도 업데이트가 이루어진다. 주행 경로 외의 데이터는 운전자가 그 지역을 주행하지 않으면 업데이트하지 않는다.

차량의 이동 경로 내 필요한 지역의 지도만을 업데이트하기 때문에 무선 데이터 사용량을 최소화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이는 잦은 오류와 많은 데이터 소모로 인해 사용자들의 큰 호응을 얻지 못했던 온라인을 통한 지도 업데이트 문제를 해결하고 사용자의 편의성을 대폭 높였다.

사용자들은 차량용 내비게이션 지도를 업데이트하기 위해 대리점을 방문하거나 SD카드와 PC 프로그램으로 업데이트하는 번거로운 과정 없이 항상 최신의 지도로 길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자동부분 업데이트 기술을 적용한 ‘아틀란 내비게이션’은 어코드, 뉴 파일럿 등 혼다 자동차와 파인디지털 제품에 탑재돼 기술의 완성도를 입증하고 있다.

차량이 스스로 판단하고 운행하는 자율주행차 시대를 맞아 지도의 실시간 업데이트는 더욱 중요한 기술로 떠오르고 있다. 자율주행차의 눈 역할을 하게 될 HD맵은 일반지도 보다 더욱 정교하게 구축되어야 하는 것은 물론 실시간 업데이트를 통해 언제나 최신성을 유지해야하기 때문이다. 차량이 지도를 통해 현재의 위치를 정확히 파악하고 차선, 주위 시설물 등 도로 상황을 정확히 식별해야 안전한 주행이 가능하다.

맵퍼스는 자사의 지도 및 소프트웨어 기술을 바탕으로 사람을 위한 내비게이션 안내에서 자율주행차를 위한 안내로 기술의 적용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MMS(Mobile Mapping System) 차량을 이용한 고정밀 데이터 수집으로 고정밀지도(HD Map) 구축을 본격화하고 할 계획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