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형래 군대에서 "헐크 흉내, 안면마비 올 정도로 힘들었다"
심형래 군대에서 "헐크 흉내, 안면마비 올 정도로 힘들었다"
  • 고득용 기자
  • 승인 2019.04.12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형래가 군대에서 헐크 흉내로 안면 근육 마비가 올 정도로 힘들었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사진=KBS 유튜브 채널 '안테나', '해피투게더-쟁반노래방'
사진=KBS 유튜브 채널 '안테나', '해피투게더-쟁반노래방'

8일 KBS 유튜브 채널 '안테나'를 통해 공개된 '해피투게더-쟁반노래방'에서 이봉원이 "고등학교 때 이주일 선배님 흉내를 많이 냈다"고 전했다. 

이에 심형래는 "흉내 조심해야 되는 게 군대에 있을 때, 내가 두 얼굴 가진 '헐크' 흉내를 잘 냈어요"라고 밝혔다. 

심형래는 "군대에서 장기 자랑 갔더니 (헐크 흉내) '으아악'하면 '잘 한다' 박수를 치니깐, 근무 서고 오면 '이놈이요. 헐크 흉내 잘 내요' 하면 쉬다가도 '해봐!' 하면 '으아악', 자다가도 '이놈이요. 아주 헐크 흉내를 잘 내요' 하면 일어나서 '으아악', 밤새 하루 종일 했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이어 심형래는 "왜냐하면 고참이 들어올 때마다 '헐크 흉내 내봐'하면 '으아악' 하니깐, 내가 (안면) 마비가 돼가지고 자지를 못 하는 거야"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또 심형래는 "자고 있는데 '신병!'하면 '으아악'하고, 그래서 군대에서 절대 흉내 내면 안돼. 밥 먹을 때도 신병 때 얼마나 군기 들었어. 밥 먹으러 가다가 '야!' 그러면 '으아악'하고 (고참들이) 좋아하니깐"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끝으로 심형래는 "대장이 다가오면 헐크 흉내 내라는 줄 알고 앞에서 '으아악' 했다가 대장이 '이거 미친놈 아냐?' 하니깐, 난 좀 약한 줄 알고 더 심하게 '으아악' 했더니 대장이 날 보고 병원으로 후송 보내려고 했다"고 말해 또다시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