팅크웨어, 2018년 실적 발표
팅크웨어, 2018년 실적 발표
  • 김성훈 기자
  • 승인 2019.03.29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랙박스 해외 매출 전년대비 14% 증가, 지도플랫폼 사업 32% 증가

팅크웨어㈜(대표 이흥복)가 2018년 연결 기준 매출액 1,944억원, 영업이익 77억원, 당기순이익 19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공시했다. 별도 기준으로는 매출액 1,831억원, 영업이익 58억원, 당기순이익 14억원을 기록했다.

해외 블랙박스 매출은 전년 대비 14% 증가한 197억원을 기록하며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였다. 일본과 싱가포르 블랙박스 시장의 성장세로 아시아 지역 수출이 전년 대비 42% 증가했다. 또한, 지난해 수주한 국가교통정보센터 운영에 따른 신규 매출이 인식되면서 지도 플랫폼 사업이 전년 대비 32% 증가한 59억원을 기록하며 이익 성장을 견인했다.

팅크웨어 관계자는 “글로벌 시장 조사업체에 따르면 해외 블랙박스 시장은 2025년까지 연평균 13% 이상 지속적인 성장을 보일 것으로 예측된다”며 “아시아 지역뿐 아니라 미국 후방카메라 장착 의무화, 유럽 블랙박스 영상 법적 효력화 등 진출 국가들의 우호적인 시장환경 조성으로 매출 상승세가 가속화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국내는 사업용 차량 전용 다채널 블랙박스를 출시해 B2B 공급을 확대하는 한편, 통신사와의 협업으로 최근 선보인 전후방 모션/고화질 이미지 전송 등의 커넥티드 기능을 강화한 ‘아이나비 커넥티드 프로’ 서비스를 통해 시장 차별성을 이어나갈 계획이다”며, “사고시 자동비상연락, 위치기반 유고정보 제공 등 실시간 통신을 활용한 새로운 지능형 서비스도 연 내 선보일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지도 사업에서는 최근 국내 닛산 전기차에 OTA(Over-The-Air) 방식의 커넥티드 지도 플랫폼을 공급하며 전장사업 진출을 본격화했다. OTA 플랫폼은 무선 통신망 기반의 실시간 지도 업데이트 및 전기차 맞춤형 콘텐츠로 운전자의 편의성을 한층 강화한 서비스다. 최근 전기차 시장이 급성장함에 따라 전장 매출과 수익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팅크웨어는 이번 공급을 시작으로 지도 플랫폼 사업자로서의 입지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 밖에도 팅크웨어는 최근 상용차 전용 ADAS(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디바이스 ‘아이나비 ADAS DS-1’을 출시했다. ‘아이나비 ADAS DS-1’은 국내 대형 차량에 탑재 의무화된 ‘차선이탈경보(LDWS)’ 및 ‘전방추돌경보(FCWS)’ 포함 5가지 ADAS 솔루션을 제공하며 정부 보조금 수령이 가능한 국토교통부 공식 인증을 통과했다. ADAS 장착 의무화 대상 차량이 소형버스, 택시 등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해당 사업에서의 지속적인 매출 상승도 기대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