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문고, 철학 5년만에 인문 분야 대세로 등극
교보문고, 철학 5년만에 인문 분야 대세로 등극
  • 최명삼 기자
  • 승인 2019.03.26 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학서 판매량 약 15만부 달해 동기간 대비 역대 최다 판매보여

교보문고(대표 박영규)가 3월 3주 주간 베스트셀러와 판매자료를 분석할 결과 철학이 인문 분야의 대세로 등극했다고 25일 밝혔다. 2주 연속 종합 1위 중인 ‘철학은 어떻게 삶의 무기가 되는가’를 필두로 인문 분야 2위 ‘12가지 인생의 법칙’, 9위 ‘백년을 살아보니’, 17위 ‘아침에는 죽음을 생각하는 것이 좋다’ 등 총 4종이 20위 권 내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철학서는 3월 24일 현재까지 인문 분야 내에서 21.1%로 가장 높은 점유율을 보이고 있다. 그 뒤를 인문학일반 서적이 19.7%, 심리학 서적이 19.5%로 따르고 있다. 철학이 인문 분야 대세로 등극한 것은 2014년 21.5% 이후로 처음이며, 철학서 판매량 또한 약 15만부에 달해 동기간 대비 역대 최다 판매를 보이고 있다.

철학서를 읽는 주 독자층은 남녀가 각각 52.66%, 47.34%로 5년 전인 56.04%, 43.96%에 비해 여성 비중이 크게 늘었다. 연령대별 비중은 40대 24.6%, 30대 23.63%, 50대 21.49% 순이며, 5년 전에 비해 연령층이 다양해졌다. 특히 60대 이상 연령대의 독자층은 5년 전인 6.67%에서 11.3%로 두 배 가까이 크게 늘었다.

교보문고 박정남 구매팀 차장은 철학서 열풍을 두고 “작년까지 삽화와 함께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는 에세이 열풍이 대단했다. 2018년 연말 결산 당시 에세이열풍에 대해 내년에는 다른 분야에도 기회가 늘 것이라고 전망한 것처럼, 생각의 깊이를 넓혀주고 삶의 무기로 삼을 수 있는 철학서가 그 물꼬를 트고 있다”고 전했다. 다산북스 윤성훈 편집팀장은 "우리 삶에 직접적으로 도움이 되는 쓸모 있는 지식들이 독자들의 갈증을 해소해주고 있다"며 <철학은 어떻게 삶의 무기가 되는가>의 인기 이유를 설명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