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모토로라 - 길병원과 MOU
ETRI, 모토로라 - 길병원과 MOU
  • 보도국
  • 승인 2007.01.23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Hospital USN 시범서비스 현장적용체결

IT기술 이용, 실시간 신속한 의료장비 소재파악

IT기술의 발달이 병원 현장에도 적용되어 응급시 발생할 수 있는 의료장비의 추적 사용 등이 쉬워질 전망이다.

즉, 응급환자의 내원시 ‘실시간 자산위치 추적 시스템’을 통해 간편한 의료장비의 검색과 의사진료로 신속하고도 정확한 의료 서비스가 가능케 된다는 뜻이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 원장 최문기)는 24일,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가천의과학대학 길병원에서 모토로라 연구소, 길병원과 ‘USN기반 실시간 위치 추적 시스템’과 관련 상호 MOU(양해각서)를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체결되는 MOU는 ETRI 텔레매틱스?USN 연구단과 모토로라 연구소가 수행중인 정보통신부 국제공동연구인 ‘u-시티 적용 센서네트워크 시스템개발’ 과제의 일환으로 연구개발 결과물을 병원 현장에 시행하기 위한 기관간 업무협력 체결이다.

일반적으로 국내병원의 경우, 간호사 등 의료진은 병원 장비 등 자산관리의 소재 파악에 많은 시간을 할애해야하는 번거로움이 있었고 또 이에 따라 의료장비의 위치파악 및 분실사고가 다수 발생해 왔다.

이 같은 업무 프로세스는 중환자 등 응급한 상황에서 중대한 문제를 야기할 가능성이 존재해 이의 해결을 위해 ETRI는 모토로라와 병원내 고가 이동성 의료장비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추적하는 시스템을 개발해 길병원의 응급센터에 설치하여 올 4월부터 시범서비스하기로 협의하였다.

ETRI와 모토로라는 개발된 ▲위치추적용 응용서버 ▲서버 미들웨어(MIDSTA) ▲게이트웨이 ▲USN 노드 장비를 길병원의 응급센터에 설치를 통해 시범서비스로 USN 기반 실시간 위치 추적 기술을 선도하면서 USN 기술의 상용화 가능성을 검증할 수 있으며 국내외의 u - Hospital 관련 새로운 사업모델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시범서비스가 이뤄질 길병원은 본 시범서비스를 통해 신속한 환자 대응을 위한 업무 프로세스 개선과 고객 만족도를 향상 시킬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금번 3자간 양해각서는 u-IT839 사업중 해외 선진연구소 국내 유치의 일환으로, 세계적인 USN기술분야의 선도기업인 모토로라의 T2TRC(Things-to-Things Research Center) 국내연구소 설립에 따라 추진되고 있다.

ETRI 텔레매틱스.USN연구단 채종석 단장은 “모토로라와의 USN 국제공동연구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 결과물을 국내 u-Hospital을 주도하고 있는 길병원에 최초로 현장 적용한다는 것과, 본 시범서비스를 통하여 USN 관련 기술의 효율성이 검증되고 향후 병원내 실시간 위치 파악이 요구되는 의료진, 환자 등에 확대 적용함으로써 대국민 의료서비스 품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다는데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ETRI는 본 MOU체결로 인해 향후 병원업무 효율성 제고와 신개념의 첨단 자산 관리 솔루션 도입을 통한 적용 병원의 u-healthcare 시설로서 대고객 이미지 향상과 병원 자산 관리 합리화/효율성 제고에 기여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