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수 국회보건복지위원장, ‘자유한국당 4대강 보 특별위원회’ 금강권역 위원으로 임명
이명수 국회보건복지위원장, ‘자유한국당 4대강 보 특별위원회’ 금강권역 위원으로 임명
  • 양승용 기자
  • 승인 2019.02.25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권 극심한 가뭄현상이 예견되는 상황에서 금강과 영산강 유역의 보 철거 결정
이명수 국회보건복지위원장(자유한국당, 충남 아산갑)
이명수 국회보건복지위원장(자유한국당, 충남 아산갑)

이명수 국회보건복지위원장(자유한국당, 충남 아산갑)이 「자유한국당 4대강 보 특별위원회」 금강권역 위원으로 임명되었다.

이명수 위원장은 지난 20일 금강수계 보 철거저지 및 4대강 조사평가 중단 요청 기자회견에 이어 22일 자유한국당의 4대강 보 철거 대책위 구성 기자회견 등에 동참하여 정부의 4대강 보 철거 즉각 철회를 거듭 촉구했다.

환경부는 금강·영산강에 설치된 5개 보 전면 폐기를 발표했다. 환경부 산하 4대강 조사평가위원회는 금강·영산강 수계에 있는 공주보·세종보·죽산보를 해체하고 백제보·승촌보는 상시 개방하겠다는 결론을 내려 다섯 개 보가 사실상 기능을 상실하게 된다.

이에 이명수 4대강 특위 금강권역 위원은 “환경부와 4대강 조사위원회가 금강과 영산강에 설치된 3개보를 해체하기로 결정한 것은 대단히 유감스러우며, 지역주민 뿐만 아니라 수많은 농민들의 항의와 여당 출신 단체장의 호소에도 불구하고 감행되는 납득할 수 없는 결정이므로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은 또, “1,600여억 원이 넘는 보 해체 비용과 지하수 고갈 등으로 농·축산인들이 입게 될 피해규모 역시 천문학적임에도 불구하고 경제성을 비롯한 그 어떠한 타당성도 고려하지 않은 보 철거 결정은 정략적 계획에 불과하다”고 지적하면서 “기후변화로 극심한 가뭄현상이 예견되는 상황에서 금강과 영산강 유역의 보를 철거하게 되면 충청도 전역이 농업용수는 물론 식수 부족문제까지도 겪게 되어 자칫 재앙을 겪을 수 있다”며 정부의 금강유역 보 해체 결정에 우려를 표했다.

끝으로 이 위원장은 “당 4대강 보 특별위원회 금강유역 위원으로서 아산과 충청지역 주민의 의견을 모아 보 해체를 적극 저지하겠다”며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