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보 해체 좌시하지 않겠다”
“4대강 보 해체 좌시하지 않겠다”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2.22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분별없는 ‘전 정권치적 지우기’ 중단을”
해체가 결정된 영산강 죽산보.
해체가 결정된 영산강 죽산보.

금강 세종보·공주보와 영산강 죽산보가 해체될 전망이다.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기획위)는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금강과 영산강 5개 보의 처리방안을 발표했다. 방안에 따르면 금강과 영산강에 있는 5개 보 중 3개를 해체하는 게 환경적으로나 경제적 측면에서 더 유익하다고 결론을 내렸다.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권의 이익형량원칙을 무시한 ‘보 해체’ 시도로 보령댐, 예당저수지 등 중부지역의 젖줄이 메말라 버리고 그 생명력을 잃을 위기에 놓였다고 22일 정면 비판했다.

한국당은 “환경부의 4대강 조사평가는 보 철거의 근거를 마련하고 향후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요식행위에 불과한 것 아니냐는 의구심 가득한 목소리가 곳곳에서 들려오고 있다”며 “식수 농업용수 등 풍부한 수량 확보에 긍정적 효과가 있다는 사실이 다수의 학술연구를 통해 과학적으로 충분히 입증되었음에도 문재인 정부와 4대강 조사위는 보 해체를 밀어붙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용수공급, 하천수량조절 뿐만 아니라 도강용 교량 등 교통시설로서의 역할까지 수행하는 멀쩡한 다리를 때려 부수고 말겠다는 정부와 조사위의 의도를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금강 및 영산강 수계의 보 철거가 강행된다면 식수 공급에 차질을 빚어 강 유역 주민들의 농업은 물론 일상생활조차 힘들어질 수밖에 없다”며 “결과와 답이 이미 정해져 있는 짜맞추기식 4대강 조사에 지역주민과 농민의 의사는 철저히 배제된 탁상공론에 개탄을 금할 수 없으며, 분별없는 ‘전 정권치적 지우기’시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